과기정통부, 19일 세종시대 본격 문 열어
상태바
과기정통부, 19일 세종시대 본격 문 열어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8.1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판식 열고 정부부처 및 출연연 협업 강화를 위한 각오 다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9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전성배 과기정통부 기획조정실장, 김성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이의기 국가공무원노동조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위원장, 송영섭 전국공무원노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부장.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9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전성배 과기정통부 기획조정실장, 김성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이의기 국가공무원노동조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위원장, 송영섭 전국공무원노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부장.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세종청사에서 현판식을 개최하고 본격 세종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이날 행사에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을 비롯한 주요 간부와 이춘희 세종시장,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참석했다.

과천청사에서 지난달 25일부터 시작된 이전 작업은 3차례에 걸쳐 차질 없이 진행되어, 8월 10일자로 모두 마무리 됐다.

세종시 이전은 행복도시법 개정 및 이전기관 고시에 따라 이루어진 것으로 과기정통부 본부 및 별도기구, 파견 직원 등 약 950여명이 이전을 했다.

과기정통부는 물리적 거리가 한층 가까워진 다른 중앙행정기관 및 대전지역 출연연구기관과의 협업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유영민 장관은 “세종시대를 맞아 국정현안을 신속하고 긴밀하게 소통해 해결하는 한편, 출연연과 유기적 연계를 통해 현장감 있는 정책으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