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 337.3만원…2년 만에 최저
상태바
전국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 337.3만원…2년 만에 최저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08.19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연 이자 909만원…경기는 하락폭 최대
시도별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 시뮬레이션 결과. 표=직방 제공
시도별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 시뮬레이션 결과. 표=직방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전국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이 2016년 하반기 이래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금리와 매입가격이 모두 하락하면서 금융비용 감소를 야기한 결과다.

19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이 올해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LTV 40% 가정)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337.3만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2016년 하반기 기록한 332만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과 지방 모두 하락했다. 수도권은 2018년 하반기 581만원에서 2019년 상반기 488만원으로, 지방은 같은 기간 273만원에서 231만원으로 하락폭이 비교적 크게 나타났다.

지역별 조사에서는 경기의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이 가장 크게 감소했다. 경기는 2018년 하반기 465만원에서 2019년 상반기 370만원으로 95만원 하락했다. 그 외 대구 79만원, 인천 59만원, 제주 54만원 순으로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이 줄어들었다.

서울은 2018년 하반기 933만원에서 2019년 상반기 909만원으로 24만원 감소하며 상대적으로 금융비용 감소폭이 적었다. 이외에는 전남과 경남의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이 19만원 줄어들면서 전국 시·도에서 가장 낮은 하락폭을 보였다.

직방에서는 정부의 아파트 가격 안정에 대한 강한 의지가 매매가격의 안정화를 가져왔다고 분석했다. 금리가 하락하면 금융비용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상승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정부가 대출 자금이 주택시장에 유입되는 것을 억제하고 있어 매매가격의 안정화가 이뤄졌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매매가격은 안정세를 보였으나 서울 도심 분양 아파트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주변 아파트 매매가격을 자극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선제적인 조치를 과감하게 취하고 있어 현재 금리하락과 금융비용 감소에도 매매시장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낮은 금융비용으로 인해 자금유입차단이 완화될 경우 시중자금이 빠르게 아파트 매매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도 커졌다”며 “현재 매매가격 안정을 위해 자금 유입을 차단하는 정부의 정책 기조는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