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강릉서 저소득층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 활동
상태바
삼성물산, 강릉서 저소득층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 활동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08.1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물산 제공
강릉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물산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삼성물산은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강원도 강릉시 일대에서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하는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희망의 집 고치기는 삼성물산과 한국해비타트가 함께 저소득 가정에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6년을 시작으로 강릉 강동면 일대에서 60가구의 내부 벽체 단열공사, 창호와 지붕 공사, 화장실 신축 등을 진행했다.

이번 봉사 활동에는 삼성물산 건설·상사·패션·리조트 4개 부문 임직원과 가족 등 178명이 참여했다. 희망의 집 고치기 대상으로 선정된 2가구의 주택 개보수와 수납장, 야외 테이블 등 가구 제작 봉사 활동했다. 

특히 이번 봉사 활동에는 삼성물산 강릉안인화력발전소 건설현장 임직원이 참여해 일손을 거들었다. 해당 현장의 임직원은 2016년부터 꾸준히 봉사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4월 발생한 강원 산불 피해 이재민을 위한 5000만원 상당의 생활가전 제품을 기부하기도 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집 고치기 봉사 활동 이외에도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매년 자매마을 농가 일손돕기와 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수익금 등을 활용해 어려운 이웃에게 필요한 물품을 전달하는 활동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