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후폭풍…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축소
상태바
분양가 상한제 후폭풍…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축소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08.1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값 전주대비 0.02% 상승…상승폭 0.01% 하락
마포·서초구, 서울 지역 상승률 최고…전주대비 0.05% 올라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한국감정원 제공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한국감정원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폭이 축소됐다. 민간택지에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한다는 소식에 서울 주요 인기 재건축단지들이 하락한 영향이다.

1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주간아파트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대비 0.02% 올랐다. 이는 전주 기록한 0.03%보다 0.01%포인트 줄어든 상승폭이다.

강북에서는 마포구(0.05%)와 용산구(0.04%)가 각각 공덕오거리 인근 수요, 리모델링 및 개발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광진구는 동서울터미널 호재가 있는 자양·구의동 위주로, 성동구는 금호·행당동 등 일부 인기단지 위주로 상승세가 뚜렷했다.

강남4구에서는 분양가 상한제의 영향으로 급등했던 일부 재건축 단지가 하락하면서 모두 상승폭이 축소됐다. 강남4구의 전주대비 상승률은 각각 서초(0.05%)·강남(0.03%)·송파(0.02%)·강동구(0.02%)다.

강남4구 이외 지역에서는 강서구(0.02%)가 마곡단지 인근에 위치한 저평가 단지 위주로, 금천구(0.02%)는 가산·시흥동 역세권 대단지 위주로 오름세를 보였다. 영등포(0.01%)·양천구(0.01%)는 대체로 관망세를 유지했다.

인천(-0.04%)의 경우 전주 대비 하락폭이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중(0.02%)·서구(0.01%)는 상승과 하락이 혼재된 반면, 동(-0.11%)·연수구(-003%)는 신규 입주물량으로 매물이 누적돼 하락 전환했다.

경기는 3주 연속 보합세(0.00%)를 보였으나 과천(0.34%)·광명시(0.18%)는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분양가 상한제의 발표로 인해 재건축 단지 상승세가 주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매물이 누적된 평택(-0.26%)·이천시(-0.20%)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5대 광역시 중에서는 대전(0.15%)가 뚜렷한 상승세를 기록했다. 특히 서(0.28%)·유성구(0.15%)는 학군수요, 일부 저평가 단지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대덕구(-0.06%)는 노후단지 위주로 하락세가 지속됐다.

이와 달리 대구(-0.06%)는 달성군(-0.25%)과 수성구(-0.07%)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달성군은 논공·옥포·화원읍 등 대단지 매물 누적으로, 수성구는 알파시티 등 신규 공급 등이 주효했다.

세종(-0.04%)은 전주대비 0.06%포인트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하락 장기화로 일부 단지 급매물이 소진된 영향이다. 8개도는 -0.12%에서 -0.10%로 0.02%포인트 개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