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대우, 현지 특화 모델로 ‘인기몰이’…‘셰프 멕시카노’ 멕시코 전자레인지 점유율 59%
상태바
위니아대우, 현지 특화 모델로 ‘인기몰이’…‘셰프 멕시카노’ 멕시코 전자레인지 점유율 59%
  • 황병준 기자
  • 승인 2019.08.14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셰프 멕시카노’ 전자레인지. 사진=위니아대우 제공
‘셰프 멕시카노’ 전자레인지. 사진=위니아대우 제공

[매일일보 황병준 기자] 위니아대우가 멕시코에서 선보인 현지 특화형 ‘셰프 멕시카노’ 전자레인지가 올해 6월 누계로 시장점유율 59%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첫 출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셰프 멕시카노 전자레인지는 멕시코 현지인들의 입맛과 식습관 등을 분석해 반영한 제품이다.

위니아대우는 멕시코 대표 음식인 또르띠아와 피카디요 등의 전통 요리가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 전통 시장을 직접 찾아가 식자재 등을 점검하고 연구했다.

이번에 출시한 2019년 ‘셰프 멕시카노’는 조리기능에 추가로 다양한 기능을 적용했다. 일반 전자레인지에는 없는 살균기능을 적용해 젖병, 행주, 접시 등 조리기구를 소독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대기 상태에서 2분 이상 작동하지 않으면 전원이 자동차단 되는 대기 전력낭비 차단 시스템인 ‘Smart Zero-On’이 업그레이드 됐다.

음식 조리기능을 기존 6가지에서 31가지의 메뉴 기능도 추가 적용했다. 특히 99%의 완전 해동이 가능한 4가지 타입의 육류 해동 기능을 통해 다양한 육류 요리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또한 다양한 레시피와 조리방법, 제품에 대한 정보는 위니아대우 셰프 멕시카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쉽게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장세훈 위니아대우 멕시코 법인장은 “지난 10년간 지속적인 현지화 전략과 제품 경쟁력 강화를 통해 압도적인 전자레인지 시장점유율을 기록할 수 있었다”며 “단순 주방기기를 뛰어 넘어 소비자의 생활 편리까지 가능한 기능을 적용한 것처럼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현지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신제품은 위니아대우의 프리미엄 제품군인 위니아 콜렉션 제품으로 31L, 39L, 45L 3가지로 출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