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가계대출 6조원여 증가…7월까지 증가폭 전년比 15조↓
상태바
지난달 가계대출 6조원여 증가…7월까지 증가폭 전년比 15조↓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9.08.1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담대 증가세 둔화…기타대출 크게 올라
정부 규제에 주담대 대신 기타대출 선택
사진은 한 시중은행의 영업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한 시중은행의 영업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지난달 금융권의 가계대출이 6조원여 증가한 반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조원 줄었다.

13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2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6000억원, 전월 대비 1조1000억원 확대됐다.

지난 1∼7월 증가 규모는 24조2000억원이다. 전년 동기보다 15조원 축소됐다. 이 기간 누적 증가 규모는 2017년 49조6000억원에서 작년 39조2000억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도 둔화된 증가세를 보였다. 

은행권은 가계대출이 전년 동월 대비 늘었지만 제2금융권(상호금융·저축은행·보험사·여신전문금융회사) 줄었다. 

은행권의 7월 가계대출은 5조8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년 동월(4조8000억원)과 전월(5조4000억원) 증가 폭보다 각각 1조원, 4000억원 확대됐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폭은 6조7000억원 늘어나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큰 모습을 보였다.

가계대출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둔화한 반면 기타대출은 크게 불어났다.

7월 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한 달 전보다 3조6000억원 늘어난 630조1000억원이었다. 반대로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은 2조2000억원 늘어난 223조5000억원이었다. 증가 폭은 작년 10월 4조2000억원 이후 가장 컸다.

이처럼 기타대출이 늘어난 데는 주담대 규제 영향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이 2만4000호로 늘어나면서 대출 수요자들이 주담대 대신 기타대출을 통해 돈을 빌렸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 매매와 분양을 위한 대출 수요가 기타대출에 집중됐다”며 “수요자 입장에서는 주담대가 막혀 있다면 기타대출 등 다른 쪽에서 대출을 받았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7월 중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4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9000억원)보다는 5000억원 줄었고 전월(-3000억원)보다는 7000억원 늘었다. 제2금융권에서의 주택담보대출은 규제 등의 영향으로 1조4000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기보다는 1조1000억원 축소됐다. 기타대출은 1조8000억원 늘었다.

은행권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327조2000억원으로 한 달 새 2조원 불어났다. 기업대출을 보면 대기업은 회사채를 통한 자금 조달을 확대하는 대신 대출 규모는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7월 대기업 대출 잔액은 154조3000억원으로 1조1천억원 감소했다. 반대로 중소기업은 699조원으로 2조6000억원 늘었다.

지난달 회사채 순발행액은 3조4000억원으로 2012년 7월 3조4000억원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회사채로 투자자금이 몰리며 발행금리가 떨어지자 대기업들이 경기둔화, 불확실성 등에 대비해 실탄 쌓기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7월 은행 수신 잔액은 1684조원으로 한 달 전보다 9조원 감소했다. 부가가치세 납부에 기업의 수시입출식 예금이 21조8000억원 빠져나간 가운데 은행 정기예금은 지방정부로의 자금 유입 등으로 10조7000억원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