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52% “백색국가 대응력 없다”
상태바
中企 52% “백색국가 대응력 없다”
  • 나기호 기자
  • 승인 2019.08.13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제공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절반은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따른 별도 대비책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나 정부의 적극적인 대안이 시급하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 결과, 응답기업 52.0%가 별도의 대비가 전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응 준비를 하는 업체는 48.0%로 나타났다. 하지만 준비가 다소 부족한 업체가 38.4%, 충분하게 준비된 업체는 9.6%에 불과했다.

준비방안도 다소 소극적인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15.3%), ‘국산화 진행 등’(6.9%) 순으로 이어졌다.

현재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화이트리스트 제외 발효시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는 중소기업은 67.3%에 달했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36.3%), ‘4개월~1년이내’(26.7%), ‘1년 이후’(4.3%)라고 답했다.

일본과의 무역전쟁과 관련해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분야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44.7%)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21.0%)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정부는 지난 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하고, 이달 중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를 설치한다. 또 산하에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두고 상생협력에 기반한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중앙회는 이번 조사 후속조치로, 100대 품목을 포함해 전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매칭을 위한 공동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하고, 정책과제 발굴 및 건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이 어렵게 기술개발을 하더라도 대기업이 구매를 하지 않아 많은 기술이 사장돼 왔다”면서 “앞으로 중앙회가 우수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대기업에 매칭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