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공연 3편 중계 상영
상태바
메가박스,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공연 3편 중계 상영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8.1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오페라부터 클래식콘서트까지…극장에서 펼쳐지는 3色 무대
메가박스,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공연 3편 중계 상영 포스터 사진=메가박스 제공
메가박스,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공연 3편 중계 상영 포스터 사진=메가박스 제공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메가박스의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을 중계 상영한다.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은 1920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99회를 맞은 세계적인 클래식 음악 축제로 매년 여름 모차르트의 고향인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개최된다.

메가박스,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이미지=제공 메가박스
메가박스,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이미지=제공 메가박스

세계 3대 음악 축제 중    하나로 손꼽히는 이 페스티벌은 명실공히 세계 최고의 연주자와 프로덕션이 모여 오페라, 연극, 콘서트에 이르기까지 환상적인 무대의 향연을 선사한다.

올해 메가박스에서는 신화와 고대 시대에 대해 다루는 3개의 공연을 중계 상영한다. 

먼저, 오는 23일에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오페레타 작곡가 ‘자크 오펜바흐’의 <지옥의 오르페>를 만나볼 수 있다.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케’의 이야기를 풍자와 해학의 기법으로 재해석한 이 작품은 부르주아 사회의 가식과 위선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메가박스,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이미지 사진= 메가박스 제공
메가박스,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이미지 사진= 메가박스 제공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현재 오페라와 연극계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베리 코스키’가 연출을 맡았다. 프랑스 레퍼토리의 스페셜리스트인 ‘엔리케 마졸라’가 지휘봉을 잡아 눈길을 끈다. 또한, 현존하는 최고의 메조 소프라노 ‘안네 소피 폰 오터’가 작품 속에서 세상의 여론을 대변하는 독특한 역할을 맡아 무대를 빛낼 예정이다. 

이어서 30일에 상영되는 <시몬 보카네그라>는 14세기 중반의 실존 인물인 ‘시몬 보카네그라’의 비극적 일생을 다룬 작품으로 주세페 베르디’의 대표적인 비극 오페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마지막으로, 31일에는 세계적인 마에스트로 ‘베르나르트 하이팅크’와 세계 최고의 오케스트라  ‘빈 필하모닉’의 환상적인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빈 필하모닉 & 하이팅크 콘서트>가 생중계 상영된다.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은 전국 메가박스 8개 지점(코엑스점, 센트럴점, 목동점, 킨텍스점, 분당점, 하남스타필드점, 대구점, 부산대점)에서 상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