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환경자원센터, 22개월 만에 재가동
상태바
강남구 환경자원센터, 22개월 만에 재가동
  • 백중현 기자
  • 승인 2019.08.1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억 투입, 1일 처리용량 기존 60톤→80톤으로 증설
예비선별 시설과 최신식 환기‧악취제거 시설 등 갖춰
강남구가 2017년 화재로 운영이 중단됐던 강남환경자원센터 성능 개선공사를 완료하고 지난 1일 재가동했다. 사진=강남구 제공
강남구가 2017년 화재로 운영이 중단됐던 강남환경자원센터 성능 개선공사를 완료하고 지난 1일 재가동했다. 사진=강남구 제공

[매일일보 백중현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017년 화재로 운영이 중단됐던 강남환경자원센터 성능 개선공사를 80억원을 들여 완료하고 지난 1일 재가동했다고 12일 밝혔다. 1년 10개월만이다.

 2013년 문을 연 강남환경자원센터는 율현동에 위치한 재활용품 선별장으로 이번 성능개선 작업을 통해 1일 처리용량이 기존 60톤에서 80톤으로 증설됐으며, 비상상황에 가동할 수 있는 예비선별 시설과 최신식 환기‧악취제거 시설 등을 갖췄다.

 화재예방을 위한 시설도 강화됐다. 구는 불꽃감지기 4대와 열화상카메라 2대 등 첨단 장비를 도입하고, 스프링클러를 517개에서 790개로, 화재감시용 CCTV를 30대에서 36대로 늘렸다. 이밖에 초기 진화와 신속한 대피를 위한 투척용 소화기 100개를 비롯해 화재용 방독면 50개, 방화장갑 10개 등 소방장비도 곳곳에 비치했다.

 송진영 청소행정과장은 “이번 개선작업으로 강남구민을 위한 신속하고 효율적인 폐기물 처리가 가능해졌다”며 “활발한 자원순환을 통해 건강하고 깨끗한 ‘필(必) 환경도시, 강남’을 만드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