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안양천 신정교∼양평교 구간 자전거도로 밝아진다
상태바
영등포구, 안양천 신정교∼양평교 구간 자전거도로 밝아진다
  • 백중현 기자
  • 승인 2019.08.1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전거도로 3.2㎞ 가로등주 91본, LED등 연말까지 설치
“가로등 설치 후 야간 시인성 향상 등 안전사고 줄것으로 기대”
가로등이 설치될 예정인 안양천 자전거도로 구간(주간). 오목교→신정교 방면.  사진=영등포구 제공
가로등이 설치될 예정인 안양천 자전거도로 구간(주간). 오목교→신정교 방면. 사진=영등포구 제공

[매일일보 백중현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안양천 신정교~양평교 방면 3.2㎞ 자전거도로 구간에 가로등을 연말까지 설치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구간은 자전거로 출퇴근이나 운동하는 사람이 많은데다 신정교 하부는 안양천, 도림천이 합류하는 지점으로 세 갈래 길이 나 있어 사고 위험이 늘 도사리고 있는 지역이다.

 이에 따라 구는 가로등을 설치해 주민들의 시야를 확보하는 등 야간에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을 확보하고자 추진하게 됐다.

 구는 안양천 신정교~양평교 구간 자전거도로 한 면에 가로등주 91본, LED등기구 93등 및 분전함 3면을 설치한다.

 

가로등이 설치될 예정인 안양천 자전거도로 구간(야간). 오목교→신정교 방면.
가로등이 설치될 예정인 안양천 자전거도로 구간(야간). 오목교→신정교 방면.

가로등은 일반등보다 밝고 수명이 긴 LED등을 사용해 에너지 효율을 높인다. 또한 빛공해방지법 기준을 준수해 주변 시설과 자연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설치할 예정이다.

 가로등주는 KS 규격품으로 풍압에 유리하도록 원형 등주를 사용하며, 철제로 제작해 매끄럽게 분체 도장 처리한다.

 또한 땅에 묻힌 케이블과 가로등기구의 연결 접점을 등주 윗부분에 높게 설치한다. 하천 수위가 상승해도 전기가 물과 만나지 않도록 해 전기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것이다. 가로등주 점검구도 케이블과 동일한 높이로 등주 상단에 설치한다.

 구는 안양천변 자전거도로 가로등 설치가 완료될 경우 야간 시인성이 향상돼 사고 위험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안양천 자전거도로에 조명을 설치해 야간 사고 발생률을 줄이겠다.”며 “누구나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안양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