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日무역보복으로 어려워...관광분야 활성화 필요”
상태바
이해찬 “日무역보복으로 어려워...관광분야 활성화 필요”
  • 김나현 기자
  • 승인 2019.08.0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관광 여건 좋지만 관광 인프라 약한 것 사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 세번째)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 세번째)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금 경제 상황에 대해 “여러가지로 어렵다”고 진단하며 국내 관광 활성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를 위해 언어와 먹거리 세계화 등을 보완할 점으로 꼽았다.

이 대표는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관광산업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매우 높고 소비자가 직접적으로 활동하는 영역이기 때문에 효과가 바로바로 나타나는 중요한 분야”라며 “실제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해외로 관광을 많이 나가기도 하지만 국내 관광을 더욱 활발하게 일으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미·중 간 무역 갈등이 심해지고 일본이 반도체 소재를 중심으로 우리를 공격하고 있어 여러 가지 경제적으로 어렵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제대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우리나라의 치안 등을 강점으로 꼽으며 “외국인들이 와서 관광하기에 좋은 여건을 많이 갖고 있다”고 했다. 다만 이 대표는 “우리나라 관광 인프라가 약한 것이 사실”이라며 “언어와 안내도 부족하고, 먹거리 분야에서 세계화가 덜 되어 있고 가격도 들쭉날쭉하다. 어떻게 보면 소비자에게 친절하지 않은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박주민 최고위원도 “특히 휴가철을 맞아 지적되는 바가지요금, 부실한 안전관리, 불편한 서비스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전력을 다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단순히 한국 관광산업과 지역경제를 위한 길일뿐만 아니라 국가, 사회가 행복해지고 풍요로워지는 계기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날 정부 측에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한일 관광교류 감소가 예측되고 있어 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업계 피해에 대해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뒤 공사 서울센터 안에 위치한 ‘케이스타일 허브(K-Style Hub) 관광안내센터’를 방문해 센터의 운영 현황을 살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