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우리도 맞대응...악순환 멈추려면 日 조치 철회해야”
상태바
文대통령 “우리도 맞대응...악순환 멈추려면 日 조치 철회해야”
  • 김나현 기자
  • 승인 2019.08.0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일본의 추가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일본의 추가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일본 아베 내각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린 데 대해 맞대응을 경고하고,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을 피하기 위해 일본이 결정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일본의 조치에 따른 대책논의를 위해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큰소리치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겠다”며 “일본 정부의 조치에 따라 우리도 단계적으로 대응조치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를 의도적으로 타격한다면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지금도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을 원치 않는다”며 “멈출 수 있는 길은 오직 하나, 일본이 일방적이고 부당한 조치를 하루속히 철회하고 대화의 길로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을 향해서는 “오늘의 대한민국은 과거의 대한민국이 아니다. 국민의 민주 역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며 경제도 비할 바 없이 성장했다”며 “어떠한 어려움도 충분히 극복할 저력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당장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도전에 굴복하면 역사는 또 다시 반복된다”며 “지금의 도전을 오히려 기회로 여기고 새로운 경제 도약의 계기로 삼는다면 우리는 충분히 일본을 이겨낼 수 있고 우리 경제가 일본 경제를 뛰어넘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위대한 힘을 믿고 정부가 앞장서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