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남산국악당, 일제강점기 한국음악 12곡 복원콘서트 '경성살롱' 진행
상태바
서울남산국악당, 일제강점기 한국음악 12곡 복원콘서트 '경성살롱' 진행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7.2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야금 싱어송라이터 이정표 본인 연구 논문을 직접 제작·실천
그 시대 여가수들의 사라진 가창법을 복원, 가야금 중심의 한국적 편곡
경성살롱 포스터, 사진= 더 크리에이터스 제공
경성살롱 포스터, 사진= 더 크리에이터스 제공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가야금 싱어송라이터’ 이정표가 시대공감 뉴트로(New+Retro) 콘서트 <경성살롱(KYUNGSUNG SALOON)>을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에서 7월 27일 (토) 저녁 6시에 개최한다.

 공연은 일제강점기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던 여가수들이 가창법을 복원해 색다른 콘서트로 진행한다.

더 크리에이터스
가야금 싱어송라이터 '이정표' 사진= 더 크리에이터스 제공

한국 전통음악과 일본을 통해 건너온 서양음악 등이 혼재되어 새로운 우리 음악의 가창법이 생겨났지만 현재는 거의 사라진 상황이다. 사라진 가창법을 최대한 복원해 당시의 문화적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사의 찬미’, ‘목포의 눈물’, ‘황성옛터’, ‘화류춘몽’ 등 지금까지도 꾸준한 사랑을 받는 12곡을 선정해 옛 향수를 찾거나 뉴트로에 관심 있는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또한 서양악기 반주였던 음악을 25현 가야금을 중심으로 한 선율에 현악 사중주, 트럼펫, 아코디언 등을 더해 전통적이면서 풍성한 음악을 만들어 냈다. 한국 재즈의 거장 최선배가 트럼펫 연주로 참여해 당시 음악과 이야기를 더한다.

 <경성살롱>은 이정표의 석사논문 ‘일제강점기 대중가수들의 가창법 비교 연구’를 직접 제작하고 실천해  의미가 있다.

가야금 싱어송라이터 이정표는 서울대학교에서 가야금을 전공하였고, 2001년 MBC 대학가요제로 데뷔했다. 이후 <늑대의 유혹> 등의 영화 OST, <풀하우스>, <바람의 나라> 등의 드라마 음악 등 대중음악 분야로 입지를 넓혔고, 국악과 대중음악의 경계를 넘나들며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현재 국악방송 <음악의 교차로>에 고정 출연하고 있으며, 우리 음악을 복원, 재해석하는 작업과 가야금을 매개로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