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의회, 동료여성의원 성희롱 일파만파…윤리위 징계 수위 주목
상태바
목포시의회, 동료여성의원 성희롱 일파만파…윤리위 징계 수위 주목
  • 박용하 기자
  • 승인 2019.07.2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식구 감싸기 논란, 민주당전남도당은 ‘당원자격 박탈’
A의원등 6명 의원들, 매주 3~4차례 술자리 '계파' 만들어

[매일일보 박용하 기자] 동료여성의원을 성희롱한 목포시의회 A의원이 지난 22일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가운데 앞으로 시의회에서 구성된 윤리위원회에서 어떤 수위의 징계를 결정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데 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A의원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지난 22일 오전 윤리심판위원회(위원장 이철재)를 열어 동료여성의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수십 차례 해 온 목포시의회 A의원을 제명의결했다. 그러나 전남도당의 이런 조치는 A의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당원자격만을 박탈한 것일 뿐 무소속 신분으로 목포시의원 자격은 유지된다.

그러나 지역시민단체 등 지역주민 분위기는 ‘A의원이 스스로 시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이 우세하며,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비판여론도 만만치 않다.

지난 22일 오전 목포시의회도 의장단 회의를 열어 A의원에 대한 징계를 심의할 윤리위원회를 이재용 부의장을 위원장으로 해 7명으로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시의회는 오는 25일 임시회를 열어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안을 의결한 뒤 활동에 들어간다. 윤리특위는 조사와 심의를 거쳐 징계수위를 위원회에서 먼저 의결한 뒤 본회의에 상정하게 된다. 그런데 의원직을 박탈하는 의원직 제명의 경우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3분의 2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가결된다.

이런 가운데 지난 6월 열렸던 목포시의회 임시회에서 목포시 예산 심사경험 등이 별로 없는 초선의원인 A의원이 이례적으로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맡았던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예결특위는 7천600억원에 달하는 작년 목포시 예산의 집행절차와 과정을 심사했다.

그런데 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자리는 재선이상의 의원이 맡아 온 것이 그동안 관례였다.

시의회 김귀선 의원은 22일 저녁 전화통화에서 A의원이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된 과정에 대해 “A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우기종 목포지역위원장을 직접 찾아가 승낙을 받았다며 김휴환 의장에게 요구했다”며 “김휴환 의장은 당초 재선의원인 정의당 백동규 의원이 예결위원장을 맡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목포시의원들을 상대로 확인한 결과 A의원을 포함한 6명의 의원들은 1주일에 3~4차례 술자리를 가졌고 의회내 하나의 세력을 만들어 가고 있는 중이었으며, 초선인 A의원이 지난 6월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맡게 되는 과정에서 이들 술자리 모임의원들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 가운데 한명인 모의원은 A의원의 성희롱 파문이 확산되던 지난 18일 몇몇 목포시의원들에게 “무슨 성폭력 사건도 아닌 성희롱 건으로 의원직을 박탈하는 제명을 할 수 있느냐”는 요지의 감싸기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한편 지난 18일부터 목포여성인권센터와 목포환경연, 민주노총목포신안지부 등 전남 목포지역 19개 시민사회단체는 조만간 A의원을 형사고발하기로 하고 퇴출운동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A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희롱에 대해 사과했지만 의원직 사퇴의사는 밝히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