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서 러시아 군용기 첫 영공 침범
상태바
독도서 러시아 군용기 첫 영공 침범
  • 김나현 기자
  • 승인 2019.07.2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군용기 1대 독도 영공 두 차례 침범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23일 오전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 군용기 1대가 독도 인근 우리 영공을 침범해 군이 경고사격 등 전술조치를 취했다. 러시아 군용기에 의해 우리나라 영공이 침범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민감한 독도 상공에서 발생해 더욱 문제가 될 전망이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오늘 아침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카디즈를 진입했으며 이 중 러시아 군용기 1대는 독도 영공을 침범하여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했다. 이어 “우리 군은 제주도 서남방및 동해 NLL(북방한계선) 북방에서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 및 감시비행, 차단기동, 경고 사격 등 정상적인 대응조치를 실시했다”고 했다.

합참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수 차례 KADIZ를 침범한 사례는 있지만 영공에 들어온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군은 F-15K와 KF-16 등 전투기를 출격시켜 러시아 군용기 쪽으로 경고사격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