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화물선, 싱가포르 해상서 해적에 피습
상태바
한국 화물선, 싱가포르 해상서 해적에 피습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07.2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원 폭행 후 현금 강탈…큰 부상 없어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한국 국적의 화물선이 싱가포르 해협 인근에서 해적 공격을 받아 선원이 폭행을 당하고 현금을 빼앗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5분께 말라카 싱가포르 해협 입구 100마일 해상을 지다던 한국 국적 화물선 씨케이블루벨호(4만4132t)가 해적들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이 선박에는 한국인 4명과 인도네시아 선원 18명 등 총 22명이 승선하고 있었다.

해수부 관계자는 “해적 7명이 배에 올라타 선원을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아 달아났다”고 말했다.

총기와 흉기를 소지한 해적들이 선원들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일부 선원이 폭행을 당했지만 큰 부상을 당한 선원은 없었고, 타박상을 입은 선원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해수부는 전했다.

해적들은 현금 1만3300달러와 선원들의 휴대전화기, 옷, 신발 등 소지품을 빼앗아 약 30분 만에 배에서 내렸다.

해수부는 피해 화물선이 브라질을 떠나 인천으로 오는 중이었으며 해적 사고 이후 항해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