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울림소극장, 극단 시선 작품 '무무' 무대올려
상태바
산울림소극장, 극단 시선 작품 '무무' 무대올려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7.22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의 대문호 투르게네프의 숨은 보석같은 화제작
극단 시선의 상임연출 ‘홍란주’의 고전소설 각색과 연출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산울림 고전극장 페스티벌 참가작인 극단 시선의 <무무>가 다가오는 8월 21일 부터 9월 1일 까지 산울림 소극장 무대에서 막을 올린다.

산울림 고전극장 페스티벌 마지막 작품으로 선보이는 극단 시선의 ’무무’는 ‘첫사랑'으로 유명한 러시아 문호 이반 투르게네프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소설가 투르게네프 Ivan S. Turgenev 1818~1883 사진
소설가 투르게네프 Ivan S. Turgenev 1818~1883 사진

19세기 러시아 사회가 겪은 사회적 갈등과 심리를 섬세한 필치로 그려낸 이 소설은 러시아가 자랑하는 투르게네프의 숨겨진 명작이라 칭할정도로 걸작으로 손꼽힌다.

‘세상에서 가장 슬프고 감동적인 이야기’ 영국 작가 존 골즈워디는 <무무>를 19세기 세계 문학에서 가장 감동적인 이야기라고 극찬했다.

지금도 러시아의 초,중학교 교과서에 실려 있는 이 작품은 학생들로부터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벙어리이자 귀머거리 농노인 게라심과 그가 사랑한 강아지에 관한 이야기 <무무> 는 실제로 투르게네프 어머니의 영지에서 있었던 일을 바탕으로 완성됐다. 

작품에 등장하는 변덕스럽고 무자비한 여지주의 성격은 바로 투르게네프 자신의 어머니를 모델로 쓴 것이다. 또한 그가 형상화한 여지주의 모습은  농노 제도가 만들어낸 기형적이고 비인간적인 모습을 그려냈다.

투르게네프는 1852년에 이 작품을 완성했으나 러시아 농노의 비참한 운명을 노골적으로 그려냈다는 이유로 출판할 수가 없었다. 2년 후 러시아 동물학대방지협회는 <무무>의 주제가 혹사당하는 농노에 대한 동정이 아니라 학대받는 개에 관한 것이라는 다소 엉뚱한 청원을 올렸고, 검열관이 이 청원을 받아들여 이 작품은 어렵게 출판 될 수 있었다.

이번 극단 시선이 올리는 연극 <무무>는 러시아 소설의 원작을 대본으로 만드는 ‘소설의 연극화’ 작업을 통해 원작이 주는 소설의 디테일한 상황, 인물에 대한 묘사와 연극이 지니는 극적인 요소를 결합해 연극의 연극성을 제시 한다.

극은 청각장애인이자 농아인 주인공 게라심과 강아지 무무의 신체 언어를 통해 말 보다 강한 무대 언어를 형상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