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ICT 체함관 ‘티움 모바일’, 울주군 아이들에게 체험 선사
상태바
SKT ICT 체함관 ‘티움 모바일’, 울주군 아이들에게 체험 선사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7.1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9~21일까지 울주군 서생초 방문
서생초등학교 학생들이 ‘미래 직업 연구소’에서 증강현실(AR) 등 ICT를 통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서생초등학교 학생들이 ‘미래 직업 연구소’에서 증강현실(AR) 등 ICT를 통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SK텔레콤은 자사의 이동형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은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방문한다.

이번 방문은 서생초 2학년 담임교사 정인식씨가 SK텔레콤에 보내온 손편지를 통해 성사됐다. 정인식 교사는 편지에서 "학생 수는 점점 줄어들고 교사(敎舍)는 노후화되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배움에 관심이 큰 학생들에게 4차 산업혁명을 직접 체험할 기회를 만들어 주고 싶다"며 "우리 학교 학생들에게 디지털 정보 격차를 극복하고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주어질 수 있기를 두 손 모아 기대한다"고 밝혔다.

내년 100번째 입학식을 개최 예정인 서생초등학교에는 총 162명의 학생이 재학중으로, 울주군 내 중고생 및 주민 포함 약 500명이 ‘티움 모바일’을 체험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 상반기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 방문객은 1만명을 넘어섰다. SK텔레콤은 ‘티움 모바일’ 체험을 통해 올 상반기에 약 10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가치는 ‘티움 모바일’ 콘텐츠 개발 및 운영 비용과 지자체 등에 콘텐츠를 무상 제공한 비용 등을 고려해 산출했다.

이번 ‘티움 모바일’은 학생들에게 첨단 ICT 체험 기회 체험과 미래의 꿈을 키우는 기회를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미래 직업 연구소’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홀로그램 등 ICT를 활용해 학생들에게 직업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5G 시대에 각광받는 최첨단 ICT를 통해 학생들이 진로 적성을 찾는데 도움을 주고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또한 학생들의 관심이 높은 5개 직종 종사자를 초청, 현장에서 직업 멘토링도 진행한다. △소방관 △해양 경찰관 △로봇전문가 △드론 전문가 △3D 프린팅 전문가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학생들에게 직업에 대해 설명하고 학생들이 궁금한 것에 대해 답하는 시간을 갖는다.

SK텔레콤은 서생초등학교가 어촌 마을에 위치하고 있는 점을 고려, '4D 잠수함' 체험도 마련했다. '4D 잠수함'은 5G 시대의 핵심 미디어 콘텐츠로 불리는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실제 바닷속을 탐험하는 듯한 생생한 경험을 제공한다. 해양 경찰관의 직업 멘토링과 수상 드론 체험도 서생초등학교를 위해 준비한 특별한 체험 프로그램이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평소 ICT 체험이 어려운 울주군 학생들에게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이번 방문을 준비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어린이들의 ICT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