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산구, 쌍암 공원에서 ‘광산 뉴트로 맥주 파티’ 열어
상태바
광주시 광산구, 쌍암 공원에서 ‘광산 뉴트로 맥주 파티’ 열어
  • 김상진 기자
  • 승인 2019.07.1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에서 복고 음악과 맥주에 취해볼까
별밤피크닉 포스터.(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산구)
별밤피크닉 포스터.(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산구)

[매일일보 김상진 기자] 광주광역시 광산구가 오는 20일 쌍암 공원에서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을 기원하고, 지역 문화명소 육성을 위한 ‘별밤피크닉 특별기획-광산 뉴트로 맥주 파티’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첨단’지역에서 ‘복고’를 보여준다는 의미로, 새것과 옛것의 어울림을 일컫는 ‘뉴트로(new-tro)’가 제목으로 광산구는 도심 속 피크닉을 내용으로 국내·외 수영대회 참가자·관광객, 지역주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맥주 파티, 별밤 노래방, 음악축제, 체험 행사 등을 선보인다. 

식전행사로 진행되는 ‘별밤 노래방’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음악축제는 1980~90년대 가요와 팝을 중심으로 복고풍으로 꾸며지며, 남성4인조 록밴드 ‘에이프릴 세컨드’는 ‘Shiny Shoes’ ‘Dancing in the moonlight’를 들려준다.

서울 홍대 버스킹으로 유명한 한국 최초 탭댄스와 밴드 결합 그룹 ‘사운드박스’는 록큰롤 메들리, ‘Let’s go’ ‘밤이면 밤마다’ 등을 관객에게 선사한다.

이밖에도 ‘더 블루 이어즈’ ‘DJ문디지 & 블랙캣’ 등이 한여름 밤의 뜨거운 열기를 식힌다.

맥주 파티에는 첨단1동 주민자치위원회, 상인회가 먹거리 부스로 참여하고, 다양한 행사 참가자들이 ‘향초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도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 이어 내달 2·9·16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별밤피크닉 금요상설 프로그램-도시 풍류’가 열린다.

감미로운 재즈 선율이 더위에 지친 시민의 몸과 마음을 달랠 예정이며, 내달 2일 ‘양리머스’, 내달 9일 ‘손수연 쿼텟’, 내달 16일 ‘리페이지’가 각각 무대에 오른다.

맥주 파티와 도시 풍류 등 별밤피크닉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광산구 문화예술과에서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