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도시농부 아카데미 하우스 개장
상태바
원주 도시농부 아카데미 하우스 개장
  • 황경근 기자
  • 승인 2019.07.1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농업기술로 노숙인 자립 지원
원주 도시농부 아카데미 하우스 개장(사진제공=원주시)
원주 도시농부 아카데미 하우스 개장(사진제공=원주시)

[매일일보 황경근 기자] 원주시는 노숙인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원주 도시농부 아카데미 하우스가 지난 18일 소초면 장양리에 문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도시농부 아카데미 하우스는 ICT 기술을 기반으로 자동화 시설을 갖춘 스마트 농장으로, 노숙인 들이 직접 농작물을 재배하고 판매함으로써 사회 구성원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전국 최초로 원주시가 시범지역으로 선정돼 개장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최근 노숙인 문제가 지역 사회의 주요 관심사로 부각됨에 따라 민·관 협력 사업으로 시작됐으며,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원주시사회복지협의회 공동 주관으로 보건복지부 지원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의 협약을 통해 스마트 농장 컨테이너 2개 동을 지원받아 추진하게 됐다.

운영을 맡은 원주 노숙인 센터(센터장 이상길)는 앞으로 노숙인 에 대한 교육은 물론 관계 기관과 협의해 농작물 재배, 관리 및 판매 등 안정적 소득 확보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도시농부 아카데미 하우스가 새로운 복지 모델로 성공해 노숙인 들이 당당하게 자립할 수 있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