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2분기 中企 수출 2%↓…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상태바
올 2분기 中企 수출 2%↓…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 나기호 기자
  • 승인 2019.07.19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올해 2분기 중소기업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영향으로 실적이 악화된 것이다.

19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2019년 2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에 따르면 올 2분기 중소기업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한 267억 달러를 기록했다. 상반기 수출은 510억달러로 2.7% 줄었다. 반면, 2분기 수출 중소기업 수는 6만3333개로, 전년 동기 대비 903개(1.4%) 늘었다. 2010년 이후 9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2분기 중소기업 수출 하락 요인은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글로벌 제조업 경기 둔화 등 대외 여건 악화와 함께 화장품, 합성수지 등 주력 품목의 부진이 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주요 수출시장인 중화권(중국·홍콩·대만) 수출 감소(7.3%) 및 인도·태국 등 신흥시장의 수출 부진이 작용됐다.

상위 10대 품목 중 플라스틱 제품, 반도체제조용장비 등 5개 품목은 수출이 증가했으나, 화장품, 합성수지 등 5개 품목은 감소했다. 이어 상위 10대 국가 중 미국, 베트남, 러시아 등 5개 국가의 수출은 증가했으나, 중화권(중국, 홍콩, 대만)과 인도, 태국은 감소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미・중 무역 분쟁의 장기화 등으로 상반기 우리나라 수출이 감소하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서, 일본 수출품목 규제 등 대외여건 악화로 하반기 중소기업 수출 여건이 더욱 힘들어 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중기부는 수출지원센터를 통한 밀착관리는 물론,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소재부품장비 분야 공동 R&D 투자를 통해 상생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함으로써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