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문대통령, 日 수출규제 외교노력 필요 받아들여"
상태바
손학규 "문대통령, 日 수출규제 외교노력 필요 받아들여"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07.18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마치고 국회로 돌아와 회동 결과를 기자들에게 설명하기 위해 마이크를 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마치고 국회로 돌아와 회동 결과를 기자들에게 설명하기 위해 마이크를 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8일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을 끝내고 회동 결과와 관련,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정치권 요구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회동 뒤 국회로 돌아와 당 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공동회동의 의의는 무엇보다도 대통령이 14개월만에 여야 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했다는 것”이라며 “많은 분들이 이런 모임을 정례화 해달라고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정치권의 요구를 받아들였다”며 “대통령은 여야 대표들의 말씀을 듣고 강제 징용자 배상 판결과 관련한 한국의 대처에 대해서 ‘1+1안’(한일 기업이 참여해 기금을 조성하고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께서) ‘1+1안’을 제안했지만 유일한 방안으로 제안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손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회동 결과에 대해) 만족하느냐고 물었더니,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며 “(공동발표문 내용에) 추경안이 들어가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추경안 처리가 합의되지 않아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다음 날에도 국회 본회의에서 추경안은 처리되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