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1만2천명 참여
상태바
민주노총 총파업 1만2천명 참여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07.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총파업 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총파업 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총파업에 1만2000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됐다.

1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날 민주노총의 총파업 참여 인원은 50여개 사업장 소속 1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민주노총 전체 조합원이 100만명이 넘는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1% 정도다.

이번 총파업에 참여한 조합원은 대부분이 민주노총의 주력 산별노조인 금속노조 소속이다. 총파업에 참여한 대형 사업장의 경우 구조조정 등 노사 대립을 이어가고 있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등 조선업종이 주를 이뤘다.

민주노총이 정부 정책에 반발하며 총파업을 선언했지만 실제 참가자는 예상보다 규모가 작은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노동 개악 저지, 비정규직 철폐, 재벌 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 탄압 분쇄 등 6개 구호를 전면에 내걸었다.

다만 민주노총이 자체적으로 추산한 총파업 참여 인원은 고용노동부와 큰 차이를 보였다. 민주노총은 이날 확대 간부를 포함해 5만여명이 총파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