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소방·경찰관 자녀 2300명에게 장학금 지원
상태바
현대차 정몽구 재단, 소방·경찰관 자녀 2300명에게 장학금 지원
  • 성희헌 기자
  • 승인 2019.07.1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직·공상으로 경제적 어려움 겪는 가정의 자녀 학업 도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 정몽구 재단 제공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 정몽구 재단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12년부터 시작한 ‘온드림 나라사랑 장학금’ 지원 사업을 통해 수혜 받은 소방·경찰관 자녀들의 수가 2300명을 넘어섰다고 17일 밝혔다.

이 장학금 지원 사업은 가장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다 순직하거나 공상을 입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의 자녀 학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2년 순직·공상 경찰관 자녀에게 장학금을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2013년에는 순직·공상 소방관 자녀로 대상을 확대했다. 현재 누적장학생 수는 2300여명, 장학금 총액은 30억원에 이른다.

중·고등학교 장학생에게는 한 학기에 100만원의 장학금을, 대학교에 재학 중인 장학생에게는 한 학기에 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장학금 지원 사업은 이들 공무원의 사기진작에 도움을 주고 있으며, 그 진정성 또한 인정받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나라사랑 장학금 사업에 대한 소방관 가족들의 감사의 마음은 재단이 공모한 수기 공모전에서 잘 나타나고 있다.

2004년 화재 진압 도중 공상을 당한 한 소방관은 “수술을 하게 되면서 느낀 부담감과 가족에 대한 미안함으로 힘들었지만 전화위복처럼 우리 아이가 2014년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나라사랑 장학생으로 선발돼 부담감과 미안함을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장학금을 받을 때 딸은 중학교 1학년이었지만 재단의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현재는 고등학교 3학년이 돼 6년 동안 장학생으로 장학금을 받아 학교를 다닐 수 있었다”고 밝혔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우리나라가 지금껏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나라를 위해 자신과 가족을 희생한 많은 분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재단은 그들의 정신을 이어나갈 미래 세대들이 자라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07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개인 출연으로 설립된 재단이다. 설립자의 사회공헌 철학을 바탕으로 미래인재 양성, 소외계층 지원, 문화예술 진흥 분야에서 특화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