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아원, 이지수작가 개인전 'The Passage of Time: 시간의 여정'展
상태바
갤러리 아원, 이지수작가 개인전 'The Passage of Time: 시간의 여정'展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7.17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되돌아보는 시간의 공유, 삶의 원동력이 되는 힐링의 시간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한국과 독일 그리고 돌아온 한국, 지금까지의 작업과 일상을 되돌아보는 시간의 흐름이 담긴 이지수 도자 작가의 <The Passage of Time: 시간의 여정>展을 갤러리 아원(서울 종로구 북촌로5가길 3)에서 7월 17일부터 23일까지 7일간 선보인다.

이지수 작가는 빛과 형태에 대해 고찰하고 조형성과 심미성을 강조한 규모가 큰 오브제 작품을 오랜 기간 작업해왔다.  지금은 기능성을 더한 ‘아트데코웨어(art deco ware)’ 즉, 컵과 접시, 볼 등 실용적이면서도 오브제적 특징이 가미된 아트 도자 상품을 내보이며 전시 등을 통해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있다.

작품명에 사용되는 ‘Brut(브륏)’은 ‘자연스럽게 가공하지 않은 있는 그대로’라는 건축학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  시간의 흐름을 잊을 만큼 몰입한다는 ‘Fliessen(플리센)’ series 작업 속에 내재된  시간 여정을 이번 전시에서 되돌아본다.

이지수 작가는 ‘Fliessen series(플리센 시리즈)’의 컨셉트인 ‘흐름’을 다양하게 연출하고 있다. ‘플리센(Fliessen)’은 독일어 ‘흐른다’라는 뜻으로 ‘Fliessen series’는 두 가지 이상의 소재가 뒤섞이면서 흐르는 듯한 패턴을 만들어낸다.

거친 흙부터 다양한 재료의 실험을 통해 전통과 현대미의 조화,  정제되지 않은 자연스러움을 지금까지 선보였던 ‘ Fliessen series’에 녹아들게 함으로써 ‘Brut’이라는 작품이 탄생했고, <The Passage of Time: 시간의 여정>展에서 처음으로 그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