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대산-위해 카페리 항로’ 신규 개설 합의
상태바
한·중, ‘대산-위해 카페리 항로’ 신규 개설 합의
  • 김천규 기자
  • 승인 2019.07.0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6차 한·중 해운회담서 항로개방 관련 세부방안 등 논의
지난 4~5일 열린 제26차 한․중 해운회담 수석대표 합의문 서명식. 해양수산부 제공
지난 4~5일 서울에서 열린 제26차 한·중 해운회담 수석대표 합의문 서명식. 해양수산부 제공

[매일일보 김천규 기자] 해양수산부는 지난 4~5일 서울에서 열린 ‘제26차 한‧중 해운회담’에서 양국이 ‘대산-위해 카페리 항로’ 신규 개설에 합의하고, 기존 한‧중 컨테이너 항로의 선박 추가 투입기준으로 한국측이 제안한 화물운송률을 적용키로 합의했다고 9일 밝혔다.

양국 정부는 해운시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1993년부터 해운회담을 개최, 한‧중 항로의 컨테이너선 투입 및 카페리 항로 개설 등에 대해 논의해 왔다.

엄기두 해수부 해운물류국장과 양화슝(杨华雄) 중국 교통운수부 수운국 부국장을 수석대표로 한 이번 회담에서 양국은 해운산업에 대한 협력을 지속 강화하기로 뜻을 같이 했다.

이에 따라 양국은 지난 제25차 한‧중 해운회담에서 한‧중 항로의 점진적 개방에 합의한 데 이어 이번 회담에서는 한‧중 컨테이너 항로 개방 관련 세부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특히 기존 컨테이너 항로는 화물운송률을 적용, 컨테이너선 추가 투입을 결정하되 세부기준은 내년 회담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신규항로의 경우 기존 항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전제하에 양국 민간협의체와 정부가 협의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대산-위해(중국 산동) 간 카페리 항로를 새로 개설하고, 경인-청도 항로는 한진해운을 대신해 한국선사가 지속적으로 컨테이너선을 투입키로 합의했다.

아울러 카페리선 안전확보를 위해 한‧중 항로에서 운영할 수 있는 카페리선의 선령을 30년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이 밖에 양국은 항만 내 장기 적체된 화물의 신속한 처리, 주말 통관 지연 해소 등 자국선사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적극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엄기두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한‧중 해운회담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수출입화물의 해상수송 서비스가 원활하게 제공되고 한‧중 카페리선을 통한 양국 간 관광교류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