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옐로우시티 ‘미래를 디자인하다’
상태바
장성군, 옐로우시티 ‘미래를 디자인하다’
  • 박기훈 기자
  • 승인 2019.06.2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군, 내달 1일 민선7기 1주년 기념 특강 개최… 주민, 공직자와 미래 비전 공유
장성군청 전경.(사진제공=장성군)
장성군청 전경.(사진제공=장성군)

[매일일보 박기훈 기자] 전남 장성군이 내달 1일 장성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민선7기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유두석 장성군수와 군민, 도·군의원, 기관 및 단체 관계자, 공직자 등이 한자리에 모여 민선7기 1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군은 기존의 정례조회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방식으로 행사를 준비했다.

본 행사에 앞서 피아노 연주 등의 식전공연이 펼쳐지며, 꽃 전문가인 이순영 전 함평농업기술센터 소장의 특강도 열린다.

‘한 사람의 열정이 세상을 바꾼다’는 내용이 담긴 이 소장의 특강은 민선7기 1주년 기념식에 깊은 의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어서 민선6기부터 장성을 이끌고있는 유두석 군수의 특별한 강의도 펼쳐진다.

유 군수는 국도1호선 장성군의 관문인 옐로우게이트부터 청운고가까지 이어진, 탁 트인 4차선 도로와 아름답게 조경된 경관을 통해 옐로우시티 장성의 변화를 살펴봄과 동시에 푸드플랜 공모사업 최우수 지자체 선정과 공공실버주택 ‘누리타운’ 건립, 전 군민 대상 안전보험 시행 등 굵직한 성과를 낸 ‘내적 성장’에도 주목한다.

이어서 노란 꽃 잔치와 (홍)길동무 꽃 길축제를 통해 ‘사계절이 아름다운 꽃강’으로 알려진 황룡강의 국가정원 지정을 위한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황룡강 물길을 따라 꽃창포를 식재하는 ‘황룡강 꽃창포 시대’의 개막을 선언할 예정이다.

또한 수변길과 출렁다리로 인해 장성군의 대표 관광지로 급부상 중인 장성호에는 올해 말 제2출렁다리가 개통되며, 향후 장성호를 횡단하는 400m 규모의 출렁다리와 함께 34km에 달하는 수변길 전 구간을 완성시켜 ‘체류형 관광단지’로 조성해 갈 것임을 밝힌다.

강의 말미에는 국내 반려동물사업에선 ‘블루오션’ 격인 반려 조류 시장의 선점을 위한 ‘앵무새 체험관 운영’과, 호남선 철도로 단절된 장성읍 시가지~서부지역 간의 접근성을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청운 지하차도 건설’ 등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민선7기 1년의 성과를 토대 삼아 장성의 5년 뒤, 10년 뒤를 함께 그려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군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