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뒤 전국 생산연령인구 1200만명 감소...고령자 부양위기 더 커진다
상태바
30년 뒤 전국 생산연령인구 1200만명 감소...고령자 부양위기 더 커진다
  • 박숙현 기자
  • 승인 2019.06.2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은 27일 '장례인구특별추계(시도편) 2017∼2047년'을 발표했다. 표=통계청
통계청은 27일 '장래인구특별추계(시도편) 2017∼2047년'을 발표했다. 표=통계청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25년 후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에서 생산연령인구가 줄어든다. 고령화 현상도 가속화해 부산과 전남 등 전국 시·도 8곳에서 10명 중 4명이 65세 이상이 된다.

통계청은 27일 발표한 '장래인구특별추계(시도편) 2017∼2047년'에서 2044년 세종을 제외한 전국에서 인구가 감소한다고 전망했다. 중위 추계 기준 올해 전망되는 전국 총인구는 지난해보다 0.2% 늘어 5170만9000명이다. 통계청은 이미 올해부터 전국 주요 시도에서 인구가 줄어들 것으로 봤다. 예상보다 빨리 인구 감소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다. 2017년부터 2047년까지 서울 등 11개 시·도의 총인구는 감소하지만, 경기와 세종 등 6개 시·도의 총인구는 증가한다. △서울(-145만명) △경기도(-166만명) △부산(-74만명) △대구(-46만명) △광주(-23만명) △울산(-19만명) △경남(-30만명) △경북(-29만명) △전북(-25만명) △대전(-20만명) △전남(-18만명) △강원(-5만명) 등이다. 반면 △세종(33만명) △제주 (15만명) △충남(16만명) △충북(3만명) △인천(2만명)은 인구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통계청은 또 전국 생산연령인구가 2017년 3757만명에서 2047년 2562만명으로 31.8% 줄어들 것으로 봤다. 전국에서 세종(16만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16개 시·도에서 생산연령인구가 줄 것이란 전망이다. 2047년까지 생산연령인구 감소율이 높은 도시는 부산(-45.6%), 대구(-43.4%), 울산(-41.4%) 등이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세종은 다른 시·도에 비해 출산율이 높은 편이고 젊은 연령층의 유입이 많아서 유일하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고 했다.

일부 시·도에선 앞으로 30년 뒤 전체 인구에서 65세 이상 고령 인구의 비중이 커진다. 장래인구특별추계에 따르면 전국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17년 707만명(전체 인구 중 13.8%)에서 2047년 1879만명(38.4%)이 될 전망이다. 특히 전국 시·도 17곳 중 8곳(전남, 경북, 강원, 전북, 경남, 부산, 충북, 충남)은 고령인구 비중이 40%를 넘어선다는 전망이다. 전남(46.8%), 경북(45.4%), 강원(45.0%), 전북(43.9%), 경남(41.4%), 부산(41.0%), 충북(40.6%), 충남(40.0%) 순이다. 85세 이상 '초고령인구'는 전국적으로는 2017년 60만명(1.2%)에서 2047년 366만명(7.5%)으로 늘어난다. 30년 뒤 초고령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경북(9.5%)으로 추산됐다. 

이에 따라 생산연령인구(15~64세) 100명이 부양하는 유소년·고령인구를 뜻하는 '총부양비'의 2017년 전국 평균은 36.7명에서 30년 뒤 90.9명으로 급증한다. 고령인구가 많은 전남과 경북, 강원, 전북, 경남 등 5곳은 부양받을 인구가 부양자 수를 역전한다. 유소년인구 100명당 고령인구를 뜻하는 '노령화지수'도 2047년 전남(597.1명)과 경북(578.6명), 강원(572.5명), 전북(512.2명)이 상위권으로 예상된다. 반면 세종(205.0명)은 가장 젊은 지역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