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스트트랙 표적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
상태바
나경원 "패스트트랙 표적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9.06.2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들에게 개별 지침 내린 건 아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윈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윈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선거제ㆍ개혁법안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대상 안건) 지정 처리 과정에서 국회법 위반,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ㆍ고발된 한국당 국회의원들에 대한 본격적인 소환 조사가 시작된 것과 관련해 "표적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온갖 조롱에도 국민만 바라보고 어떻게든 국회에 들어가 일해보려는 우리에게 보복이 가해지고 있다"며 "경찰 소환 운운하면서 한국당을 흔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법 사보임과 빠루와 해머를 동원한 폭력 진압부터 수사하면 우리 당도 당당하게 조사 받겠다"며 "집권세력부터 수사하지 않는다면 지금과 같은 표적 수사에 응할 수 없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표적 소환에 응하지 않겠다고 한 것이 의원들에게 개별 지침을 준 것이냐'는 질문에 "지침을 내릴게 없다. 한국당 소환 1호가 바로 나"라며 "민주당의 폭력적 행동과 불법 사보임에 대한 수사가 먼저여야 한다라는 이야기를 드렸다"고 했다.

한편, 여야는 지난 4월 말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벌이는 등 격렬하게 대치했다. 이후 상대 당 의원에 대해 국회법위반, 공무집행방해,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무더기 고소ㆍ고발전을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피고발인 수는 한국당 의원 58명,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등 보좌관과 당직자 등을 포함한 전체 120명에 달한다.

경찰은 이제 혐의 관계자 소환을 통한 본격적인 수사에 시동을 걸었다. 그 예로 전날 경찰은 지난 4월 25일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이 국회 사개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하지 못하도록 사무실 문을 점거한 혐의로 한국당 엄용수ㆍ이양수ㆍ여상규ㆍ정갑윤ㆍ이종배 의원에게 먼저 소환 통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