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미 간 3차 정상회담 대화 중”
상태바
文대통령 “북미 간 3차 정상회담 대화 중”
  • 김나현 기자
  • 승인 2019.06.2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변 전면적 완전 폐기는 비핵화 되돌릴 수 없는 단계"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북미 양국 간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세계 6대 통신사와의 합동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향후 북미 협상과 관련해 “영변 핵시설의 전면적 완전 폐기가 북한 비핵화의 되돌릴 수 없는 단계”라고 했다. 3차 북미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들어왔으며 영변 폐기 문제가 핵심 쟁점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하노이 정상회담 후 공식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동안에도 북미 정상의 대화 의지는 퇴색하지 않았다”며 “정상들 간의 친서 교환이 그 증거의 하나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변함없이 서로에 대한 신뢰를 표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플루토늄 재처리 및 우라늄 농축 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 전부가 검증 하에 전면적으로 완전히 폐기된다면 북한 비핵화는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접어든다고 평가할 수 있다”며 “북미회담과 비핵화 과정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으면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 경제협력도 탄력을 받을 것이며 국제사회도 유엔 안보리 제재의 부분적 또는 단계적 완화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영변 핵시설의 완전한 폐기와 제재완화·체제보장을 맞교환하는 비핵화 시나리오를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핵 대신 경제발전을 선택해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겠다는 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분명한 의지다. 나와 세 차례 회담에서 빠른 시기에 비핵화 과정을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했다. 또 “김 위원장은 한미동맹이나 주한미군 철수 등을 비핵화와 연계시켜 말한 적도 없다”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 협상에서도 유연성 있는 결단을 보여주길 바라고 그렇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김 위원장에게 달려 있다. 시기·장소·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은 변함없는 나의 의지”라며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와 관련해서는 “(아베 신조 총리와) 언제든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며 “G20 정상회의 기회를 활용할 수 있을지는 일본에 달려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제안한 강제징용 해법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