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엔젤스예술단, 9년만에 콜롬비아 다시 찾는다
상태바
리틀엔젤스예술단, 9년만에 콜롬비아 다시 찾는다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6.2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한국전쟁에 중남미 국가중 유일한 참전국
콜롬비아 독립200주년, 리틀엔젤스예술단 한-콜 우호공연
7월 5일~7일 콜롬비아 마요르 극장에서 공연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반세기(半世紀)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리틀엔젤스예술단이 오는 7월 5일~7일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 있는 1300석 규모의 ‘마요르 극장’에서 공연을 선보인다. 

콜롬비아는 1950년부터 3년동안 계속된 한국전쟁에 중남미 국가로서는 유일하게 참전하여 대한민국의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고 번영을 이루는데 이바지한 국가이다. 

리틀엔젤스예술단 한국-콜롬비아 우호공연 배너
리틀엔젤스예술단 한국-콜롬비아 우호공연 배너

리틀엔젤스예술단은 지난 2010년 한국전쟁 60주년을 기념해 “은혜를 잊지 않는 대한민국”이라는 취지 아래 콜롬비아를 포함한 UN참전 22개국을 순방, 보은 공연을 펼쳤다. 그 후 9년만에 다시 콜롬비아를 찾는다.

당시 공연을 관람한 참전용사들은 한국의 어린 천사들이 자신들을 잊지 않고 찾아와 보은 공연을 펼친 데 대해 큰 감동을 받아 많은 이들이 눈물을 흘렸다.

2010년 7월 3일 콜롬비아 공연 당시  한국전 참전 미망인과 리틀엔젤스
2010년 7월 3일 콜롬비아 공연 당시 한국전 참전 미망인과 리틀엔젤스

이번 공연은 주 콜롬비아 대한민국 대사관으로부터 공식 초청을 받아 콜롬비아 독립 2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국 모두에게 뜻깊은 해에 이루어지는 공연으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리틀엔젤스는 한국의 아름다운 문화예술과 평화애호 정신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1962년 창설된 어린이 전통공연예술단이다.

지난 57년 동안 60여개국을 넘나들며 7,000여 회의 국내외 공연을 통해 한국의 문화예술을 해외에 널리 알리는 문화 사절단의 역할을 해왔다.

리틀엔젤스예술단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한국과 콜롬비아, 양국 문화교류 활성화에 신호탄이 될 것이다. ‘한류의 원조’ 리틀엔젤스예술단의 공연을 통해서 한국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