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선 삼척항 진입에 민주당도 질책 “변명 여지 없다”
상태바
北 어선 삼척항 진입에 민주당도 질책 “변명 여지 없다”
  • 박숙현 기자
  • 승인 2019.06.2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북한 어선의 삼척항 진입으로 야당이 '국방부 장관 자진사퇴', '안보 무능' 공세를 펼치는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국방부의 허술한 경계태세를 질책하고 나섰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해상경계 작전에 큰 허점이 들어난 사건"이라며 "우리 군이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점은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군 당국을 향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당부하며 "해안 감시레이더 등 감시 정찰 장비를 개선하고, 필요하다면 긴급예산편성 등 신속한 대책을 마련하고, 철저한 내부조사를 통해서 뼈를 깎는 자성으로 엄중하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 차원의 노력도 약속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정협의를 통해 안보태세를 더욱 강화하고 국민 불안을 씻어낼 수 있도록 재발방지대책을 세우겠다"고 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이번을 계기로 강도를 높이고 있는 야당의 대북 정책 전환 공세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9.19남북군사합의를 폐기하려는 일부 야당의 주장은 과도하다"며 "해상경계 작전의 실패와 9.19남북군사합의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이번 사건을 9.19남북군사합의와 연계하는 것은 번지수를 잘못 찾은 진단과 해법"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북한 어선 삼척항 진입 사건에 대해 9·19 남북군사합의 무효화와 정경두 장관의 경질을 요구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회 정보위원회는 여야간 국회 의사일정이 합의되는 즉시 정보당국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기 위해 해당 상임위를 열 수 있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