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 모범사례 기업 선정
상태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 모범사례 기업 선정
  • 성희헌 기자
  • 승인 2019.06.1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가격 활용 등 온실가스 감축 노력 인정받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CI. 제공=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CI. 제공=한국타이어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지난 14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 종료식’에서 배출권거래제 모범사례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기후변화대응 관련 전담 의사결정 기구 운영과 사내 투자 의사결정 시 탄소가격 활용 등 온실가스 배출 감축 노력을 지속해 온 점을 인정받아 모범사례 기업으로 선정됐다.

회사 측은 타이어 제조 공정에서 연료와 전기 등 에너지 사용에 의해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전사적인 장기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수립했으며, 에너지 저감 성과 관리를 통해 임직원이 목표를 공유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고 있다.

특히 사내에서 ‘기후변화위원회’를 조직해 매 분기별로 기후변화대응 관련 의사결정을 실시하고 있으며, 합리적인 방향으로 관련 제도가 개선될 수 있도록 협회 등 유관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해 왔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비용으로 산출한 사내 탄소가격을 설정해 투자 의사 결정시 반영해 온실가스 감축 투자를 독려하고 있다.

이밖에도 타이어 제조 과정뿐만 아니라, 차량 주행 시 타이어의 회전 저항을 최소화시켜 연비효율 향상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낮추는 노력 등의 친환경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있다.

한편, 이번에 종료식을 가진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은 주한EU대표부와 환경부가 한국 배출권거래제의 원활한 이행과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부터 3년 간 추진해온 사업이다.

유럽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감축기술 관련 워크숍을 개최해 한국 이해관계자들에게 효과적인 배출권거래제 운영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정보를 제공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