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국회 73일만 여야4당, 6월 임시회 개문발차
상태바
식물국회 73일만 여야4당, 6월 임시회 개문발차
  • 박숙현 기자
  • 승인 2019.06.1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처리 빨간불...상임위 곳곳서 격돌 예상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17일 6월 임시국회 소집에 나섰다. 패스트트랙 사태로 식물국회가 이어진지 73일만이다. 하지만 한국당의 반발이 더욱 강경해져 실질적인 국회정상화는 더욱 멀어졌다. '개문발차'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이날 임시국회 소집에 시동을 건 정당은 캐스팅보터를 자처하는 바른미래당이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6월 국회 소집요구를 당론으로 채택해 소집요구서를 제출키로 결정했다. 당초 바른미래당은 지난 주말까지를 국회 정상화 협상의 데드라인으로 삼았으나 주말에도 협상이 결렬되자 이같이 결정한 것. 

민주당도 바른미래당에 이어 의원총회를 열고 6월 임시국회 소집을 결정했다. 이해찬 대표는 "국회가 문 닫은 지 73일이 됐고,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되고) 54일째 표류 중"이라며 "이 시간 이후부터는 상임위원회는 상임위대로 우리가 (위원장을) 맡은 곳은 즉각 소집해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어 "국무총리가 (추경) 시정연설을 할 수 있도록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했다.

6월 초부터 교섭단체 3당에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해 온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가세했다. 평화당은 한국당을 제외하고 국회를 열되, 이후 민주당이 한국당의 경제청문회 개최 요구를 받아들여 추경을 처리하는 '선(先) 개회, 후(後) 청문' 방안을 주장했다. 정의당도 한국당을 제외하고 무조건 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압박했다. 

하지만 여야 4당의 공세에도 한국당은 제1야당의 존재 자체를 무시한 '야합'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경제청문회 개최는 물론이고 패스트트랙 원천무효 및 사과까지 요구, 국회정상화의 문턱을 더욱 높였다. 청와대를 향해서는 일대일 영수회담을 다시 제안하기도 했다. 이처럼 한국당의 반발이 거세 임시국회가 열리더라도 추경 심사와 각종 현안 법안 처리 과정에서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