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AI 돌봄 서비스 광고 공개
상태바
SK텔레콤, AI 돌봄 서비스 광고 공개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6.1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 제공받는 어르신 직접 출연…‘누구’와의 생활 소개
SK텔레콤의 광고 ‘행복 생활’ 편. 사진=SKT 제공
SK텔레콤의 광고 ‘행복 생활’ 편. 사진=SKT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SK텔레콤은 지방자치단체, 사회적 기업과 함께 사회적 취약계층에 제공 중인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소개하는 광고 ‘행복 생활’ 편을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새롭게 공개한 ‘행복 생활’ 편에는 실제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제공 받고 있는 독거 어르신 네 분이 출연, 음성인식 AI 스피커 ‘누구’와 함께 하는 생활을 소개한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4월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사회적 기업 ‘행복한 에코폰’과 함께 협력해 전국 8개 지자체의 독거 어르신 총 2100명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는 SK텔레콤이 AI·홈IoT 등 ICT 기술 공유 및 AI 기기를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를 만들며, ‘행복한 에코폰’이 ‘ICT 케어센터’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제공 중이다.

예희강 SK텔레콤 브랜드마케팅그룹장은 “5G 시대는 기술로부터 소외감을 느낄지 모르는 독거 어르신에게도 ‘기술이 이웃이 되는 시대’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광고를 제작했다”며 “앞으로도 초(超)시대에 SK텔레콤이 새롭게 창출할 가치에 대해 고객들과 따뜻하고 진정성 있게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