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중소기업과 손잡고 홍콩에 고급 계란 수출
상태바
현대그린푸드, 중소기업과 손잡고 홍콩에 고급 계란 수출
  • 임유정 기자
  • 승인 2019.06.1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란 2종 … 연간 수출액 25만달러 규모
중소식품업체 '알로팜' 직원들이 수출용 계란을 포장하고 있는 모습.사진=현대그린푸드 제공
중소식품업체 '알로팜' 직원들이 수출용 계란을 포장하고 있는 모습.사진=현대그린푸드 제공

[매일일보 임유정 기자] 현대그린푸드는 중소 계란 생산·유통업체와 손잡고 홍콩에 고급 계란을 수출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그린푸는 이달 말부터 중소식품업체 '알로팜'이 생산한 계란 2종을 홍콩 현지 식자재 유통업체인 '아지노친미'(味珍味)에 수출한다. 연간 수출 규모는 25만 달러(3억원) 수준이다.

해당 계란은 껍질이 흰 '설미단'과 노른자가 크고 색깔도 진한 갈색 계란 '진미단'으로, 아지노친미를 통해 홍콩 현지 유통채널에 공급된다.

홍콩에선 국내와 달리 껍질이 희고, 노른자가 클수록 고급 계란으로 평가받는데 기존 홍콩에 수출됐던 국산 계란 대부분은 평범한 갈색 계란이었다고 현대그린푸드는 설명했다.

계란은 이달 말 홍콩 이온 몰을 시작으로, 홍콩 현지 30여 개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순차적으로 판매된다. 판매 가격은 일본 프리미엄 계란과 비슷한 10구당 29홍콩달러(4350원) 수준이다.

현대그린푸드는 홍콩이 지난 2018년 7월 닭고기·오리고기·계란 등 국내산 신선 가금류 제품에 대한 수입 제한을 해제한 후 이뤄지는 첫 계란 수출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그린푸드 측은 "경쟁력 있는 중소식품업체가 해외에 농·수·축산물을 안정적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