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블레아니 선체 수색했지만 실종자 못찾아
상태바
허블레아니 선체 수색했지만 실종자 못찾아
  • 박한나 기자
  • 승인 2019.06.13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에서 인양된 허블레아니호의 좌현 부분이 훼손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에서 인양된 허블레아니호의 좌현 부분이 훼손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한나 기자] 한국 구조당국이 다뷰느강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 내부를 수색했지만 실종자를 발견하지는 못했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13일 오전 9시께부터 한국 구조요원 2명이 헝가리 수상 경찰과 함께 선체 외부와 선실, 기관실, 선수 창고, 외부 갑판 순서로 3차례 반복 수색했지만 실종자와 유류품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헝가리 경찰도 전날 수색견 2마리를 투입해 선체를 두 차례 수색했지만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다. 한국과 헝가리 수색 당국은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들을 찾기 위해 보트 5척을 투입해 수상 수색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동원 가능한 장비들을 투입해 수색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다뉴브강에서 인양된 허블레아니 선체는 한국, 헝가리 측의 선체 정밀 검사 후 부다페스트 우이페스트 지역으로 옮겨 경찰 통제 아래 보관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 대형 크루즈 바이킹 시긴호에 들이받힌 뒤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당시 한국인 탑승객 7명은 구조됐지만 모두 23명이 숨졌고 현재 3명이 실종 상태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