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지자체 최초…발전수익금 에너지 복지에 최우선 투자
상태바
김해시, 지자체 최초…발전수익금 에너지 복지에 최우선 투자
  • 조재원 기자
  • 승인 2019.06.1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시는 연간 발전수익 7억 원에 이르는 태양광 발전을 가동했다. (사진=김해시)
김해시는 연간 발전수익 7억 원에 이르는 태양광 발전을 가동했다. (사진=김해시)

[매일일보 조재원 기자] 김해시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연간 7억 원의 발전수익이 기대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갖췄다.

13일 시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신산업 활성화 공모에 선정돼 삼계정수장 등 3곳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고 이달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시는 국비 11억6000만 원, 시비 12억8000만 원, KT 민자 29억4000만 원 등 총 사업비 53억8000만 원을 삼계·명동정수장, 가야테마파크 공공유휴부지에 투입해 1.8㎿급 태양광 발전시설과 3㎿h급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설치했다. 또한 발생하는 발전수익금에 대해 시는 공공기관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같은 지역에너지 지원사업과 LED등 교체 같은 소외계층을 위한 에너지 복지에 최우선적으로 투자할 방침이다.

지금까지 지자체 발전사업의 경우 공공유휴부지의 일정한 임대료를 받고 발전사업자가 수년간 운영 후 기부체납하는 임대발전사업(BOT방식)으로 해왔지만, 이번 시가 선정된 지역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사업은 지자체가 직접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구조이다.

따라서 시는 올해도 지역 특성에 적합한 사업모델을 발굴한 다음 컨소시엄을 구성해 에너지신산업 정부 공모에 적극 참여한다는 방침의다.

허성곤 시장은 “안전하고 깨끗한 국가 에너지 전환정책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시민의 에너지 복지 증진을 위해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시책을 추진 중이다. 

시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국비지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한림면 신봉마을, 진영읍 봉하마을 134세대에 이어 대동면, 장유3동 일원 210세대를 대상으로 에너지 자립마을을 조성하고 있다. 또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으로 화목맑은물순환센터, 칠암도서관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 중이며 주택 150가구에도 태양광, 태양열 같은 친환경에너지를 공급한다.

복권기금으로 추진하는 경로당 태양광 보급사업도 302곳 중 137곳은 설치를 마쳤고 올해 100여곳에 설치하는 등 내년까지 경로당 태양광 설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