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연예인만 性상납한다? 여학생도 한다!“일진 빽 있으면 두려울 것 없어”…일부 여학생, 폭력피해 안당하려 일진회에게 성상납

<꽃남> 속 왕따, 현실에서도…1진에 찍히면 ‘전따’
‘보호’ 빌미로 성관계…원조교제 강요도 비일비재

[매일일보=류세나 기자] 최근 인터넷을 통해 ‘여학생 폭행 동영상’이 연이어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한 여중생이 친구들에 의해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올라오더니 그로부터 닷새 뒤인 10일에 유포된 동영상에는 2명의 벌거벗은 여고생이 협박에 의해 서로를 폭행하고 심지어 허벅지에 흉기로 위해를 당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이 모든 게 피해학생의 또래인 10대에 의해 자행됐고, 특히 후자의 경우 성매매를 시키기 위해 ‘협박용’으로 촬영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와 비슷한 사례는 이전부터 발생돼왔다. 다만 최근 들어 그 빈도수가 눈에 띄게 증가해 사회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것 뿐. 대표적으로 2005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2007년 인터넷 얼짱 17세 ‘성매매 포주’ 최모양 사건 등이 그렇다. 또 최근 들어서는 가출청소년들을 꾀여내 원조교제를 강요한 또래 청소년들의 사건소식이 비일비재하게 보도되고 있다. 그렇다면 현실세계는 어떨까. 실제 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지난 17일 오후 5시경, 10대들이 많이 모인다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범계역 인근을 찾았다.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학원으로 가기 위해 바쁜 걸음을 재촉하는 학생들, 또 친구를 만나기 위해 서성거리는 학생 등 수십여 명의 청소년들이 눈에 띄었다. 이들 중 외견상 소위 ‘날라리’로 보이는 남자 고등학생 무리로 다가가서 물었다.

“혹시 이번에 유포된 여학생 알몸 폭행 동영상 봤어요? 뭐, 그 정도 수위까지는 아니더라도 비슷한 사례들이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지 궁금해서요.”

“못 노는 애들 사이에서도 자기네들끼리 치고받고 싸우는 일이 많은데 노는 애들은 당연히 더 심하죠. 단지 잘 노는 애들 사이에는 서열 같은 게 있어서 좀 더 힘 있는 애들이 때리면 가만히 있어야 돼요. 제 친구 중에 일진이 있는데 걔네한테 한번 잘못 걸리면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서 레드카드 붙이고 다 같이 왕따 시키는 거 있죠, 그 만큼은 해요. 힘 있는 애가 ‘쟤 싫어’라고 하면 지목된 애는 막 괴롭혀도 되는…. 심심하면 불러서 때리고 그래요.”

다른 무리의 한 17세 여고생은 “교내 공식 써클 중에 1진이나 2진 애들만 가입할 수 있는 써클이 따로 있다”며 “일반 써클하고 똑같은 공식 써클인데 얼굴 좀 예쁘고, 힘 좀 있는 애들이 많이 모여서 평범한 여자애들은 가입하려고도 안하고 가입도 안 시켜준다”고 말했다.

이 학생은 이어 “보통 써클은 학생들이 지원하면 선배들이 면접을 보고 뽑는데 그 써클은 선배들이 신입생을 찾아가서 지원을 권유하기도 한다”며 “이를 거절할 경우 졸업할 때까지 선배들에게 엄청 맞고 시달린다는 얘기가 있다”고 밝혔다.

왕따 여학생, 1진 빽 생긴 후로 공주님 대접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부 학생들 사이에서는 ‘일진 빽 만들기’도 공공연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일진 빽’을 얻기 위해 소위 일진들에 의한 성추행은 물론 성관계까지 마다하지 않고, 심지어 잘 보이기(?) 위해 원조교제로 돈을 벌어 상납하기도 한다는 게 기자가 만난 청소년들의 중론이다.

지난 18일 저녁 7시께 서울 명동에서 만난 여고생 A(18)양은 “선배들에게 많이 당했던 애들은 그만큼 또 선배들에게 잘 보이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매일 일진한테 맞고 다니던 한 여자애가 있었는데 외모는 별로인데 몸매가 좀 좋았어요. 어느 날부터 학교 2짱 오빠랑 같이 다니더라고요. 소문에는 그 여자애가 2짱한테 몸을 바쳤다던데 어쨌든 그 뒤로는 맞았다는 말을 못 들었어요.”

또 다른 여고생 B(17)양은 “빽 있으면 편하잖아요. 아무도 함부로 못 건들고…. ‘쟤, 일진 누구랑 친하다’ 이런 얘기 들리면 다들 걔가 짜증나게 해도 웬만한 건 다 참아요. 일진한테 일러서 맞게 될까 봐요. 아는 애 중에 빽 얻으려고 일진 중에 제일 별로인 선배하고 일부러 잔 경우도 있어요. 밤에도 부르면 나가서 같이 술 마시고, 몸 더듬는 것도 참고…. 그런 애들이 몇몇 있어요.”

성관계 맺고 뒤 봐주고, 또 성관계 맺고…

   
 
   
 
소위 일진이라 일컬어지는 남학생들은 여학생들의 이 같은 ‘성상납’을 마다할 게 없다는 표정이다. 한 눈에 봐도 앳된 외모에 손에는 담배를 쥐고 있던 갈색머리의 한 남고생(19)은 “학교에서 힘 좀 쓰면 뭐든지 마음대로 다 할 수 있다”며 “마음만 먹으면 맘에 드는 여자애랑 같이 잘 수도 있다. 우리학교 짱이랑 같이 잔 여자는 내가 알고 있는 것만 해도 열 명이 넘는다”고 말했다.

이 학생은 이어 “같이 자고나면 아무래도 금방 친해지니까 걔네가 나중에 도와달라고 하면 다른 애들보다 쉽게 도와준다”면서 “그리고 고맙다는 뜻에서 또 한번 같이 자고 그런다”고 밝혔다.

이 같은 증언은 청소년들의 성에 대한 인식이 극도로 삐뚤어져 있다는 것을 드러내주는 대목이다. 특히 폭력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또래집단의 권력 앞에 자신의 性을 그 대가로 바치고 있다는 충격적인 증언들은 이들 청소년들에 대한 性 인식개선과 학원폭력 근절이 시급함을 보여준다.

이 외에도 최근 벌어진 일련의 청소년 성범죄 사건들을 보면 성인 뺨치는 흉포함 내재돼 있음을 알 수 있다.

폭행은 물론 흉기∙성폭력을 동원한 협박, 문자메시지∙악성 게시물 등을 이용한 사이버폭력까지 그 방법도 다양하다. 이 같은 수법을 악용해 원조교제를 통한 금품상납을 요구하고, 이에 반항할 시 성폭행 동영상 등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것. 지난 10일 드러난 여고생 알몸 폭행 동영상 역시 이와 같은 패턴에 의해 벌어진 사건인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들 가해학생들은 또 다른 여학생에게 원조교제를 하도록 강요해 500만원 상당의 금품을 갈취해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 같은 청소년 폭력, 성범죄 사건은 해당 사건에 연루돼 있는 학생들만 처벌한다고 해서 끝날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정부와 학교, 또 민간단체들이 협력해 학교폭력 근절에 대한 ‘현실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근본적인 해결점 도출에 힘을 모아야할 것이다. 더불어 가해학생에 대한 실질적인 교육과 피해자들의 2차 피해방지도 당면 과제로 남아있다.

류세나 기자  cream53@nate.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지혜 2009-04-09 13:08:46

    요즘 청소년이 어떤 길로 들어서고 있는지 자신이 한 짓이 얼마나 많은 얼마나 끔찍한 일인지... 대한민국 청소년이 어쩌다 이런 일 까지 ㅎ사게 되웠는지 참으로 어안이 벙벙할 뿐이다. 이렇게 무방치한 사회는 각성하라.!! 청소년은 이 나라의 미래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