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평창 5G 빌리지에서 ‘EBS 희망의 교실’ 진행
상태바
KT, 평창 5G 빌리지에서 ‘EBS 희망의 교실’ 진행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5.2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교육격차 해소 위해 양사 대표 사회공헌 프로젝트 협업
강원도 평창군 의야지마을 평창 5G 빌리지에서 진행된 ‘KT와 함께하는 EBS 희망의 교실’에 멘토들과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강원도 평창군 의야지마을 평창 5G 빌리지에서 진행된 ‘KT와 함께하는 EBS 희망의 교실’에 멘토들과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KT가 EBS와 함께 청소년 직업·진로 탐색 프로젝트 ‘KT와 함께하는 EBS 희망의 교실’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행사는 25일 강원도 평창군 의야지마을 평창 5G 빌리지에서 상지대관령고등학교, 대관령중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번 행사는 KT가 세계 최초 5G 시범 네트워크를 적용한 평창 의야지마을 5G빌리지에서 진행됐다. 경찰, 변호사, 연극배우, 웹툰 작가, 호텔리어, 건축가, 연예부 기자, 뮤지컬배우, 방송작가, 사회적기업가, 공연기획가 등 30여명의 직업별 멘토들과 상지대관령고, 대관령중 학생 80여명이 참석했다.

KT와 함께하는 2019 EBS 희망의 교실은 KT의 대표 CSV(공유가치창출) 프로젝트 ‘기가스토리’와 EBS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희망의 교실’이 융합된 양사 공동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지난해부터 정보·교육 소외 지역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임자 기가아일랜드 임자남초등학교 섬마을 초등학생들이 다양한 직업군의 멘토들을 만나보는 시간을 가졌다.

EBS의 ‘희망의 교실’은 ‘마주보는 무릎학교’ 콘셉트로 소수의 청소년이 재능기부로 참여한 다양한 기업 직원, 전문직 종사자와 마주 앉아 직업에 대한 다양한 질의문답을 나눴다. 진로에 대한 실질적인 정보가 제공되도록 하는 데 주안점이 있다. 

도시에 비해 대학입시 공략법, 자기소개서 작성방법 등의 입시 전략 콘텐츠가 부족한 의야지마을 학생들에게 EBS 최경석 스타강사의 특강과 멘토링은 좋은 반응을 얻었다. 또 학생들은 달샤벳, 나인뮤직스, 쥬얼리 등의 안무를 창작한 안무가 최정호의 안무 체험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멘토링에 참석한 박동혁 대관령중 학생은 “대규모 강의가 아니라 멘토가 우리 동네에 직접 찾아와서 내 나이 때 했었던 경험과 생각을 공유하며 나의 진로에 대한 고민을 함께해줘서, 미래에 대해 진지하게 탐색해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정명곤 KT 지속가능경영담당 상무는 “KT는 ICT 역량을 바탕으로 지역 간 정보 및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다양한 기관들과 협업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 지원과 지역 발전을 위해 EBS와도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해 시너지를 창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