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평 영암군수, 지역현안사업 해결 위해 안간힘
상태바
전동평 영암군수, 지역현안사업 해결 위해 안간힘
  • 김재덕 기자
  • 승인 2019.05.2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재덕 기자] 전동평 영암군수는 지난 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만나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사업을 적극 건의 하였다.

이번에 건의한 내용은 ▲월출산 충전 100 힐링파크 조성(130억 원) ▲마한문화공원 리모델링(2,500억 원)으로 총 사업비 2,630억원 사업이다.

월출산 충전 100 힐링파크 조성사업은 한국트로트가요센터 개관과 함께 영암을 대표하는 월출산 기찬랜드 일원에 힐링을 위한 강연장, 음식편의점, 특산품 장터, 관광기념품관, 충전 힐링 스테이와 충전 힐링 수련장 등을 건립하여 영암을 찾는 모든 관광객에게 100세까지 건강하게 오래살 수 있는 힐링 충전소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또한, 마한문화공원 리모델링 사업은 전라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기본계획중 마한 역사테마파크 조성사업(2,500억원)이 기 조성된 영암 시종면 소재 마한문화공원을 중심으로 사업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건의 하였다. 

전동평 군수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께서 고향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하셨다”며 “남도의 유구한 역사 및 자랑스런 문화유산을 통해 이 모든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추진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