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사후 10년 만에 나온 탈상 선언
상태바
노 전 대통령 사후 10년 만에 나온 탈상 선언
  • 김나현 기자
  • 승인 2019.05.2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시 "그에겐 가치, 가족, 국가, 공동체가 가장 중요"
노건호 "깨어있는 시민들, 평화 이끌고 아시아 포용"
문희상 "사람사는 세상...노무현 꿈 향해 다시 전진"
김정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년을 맞아 엄수된 추도식에서는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주제에 맞춰 일종의 ‘탈상 선언’이 이어졌다. 그간의 애도와 미안함 등 ‘부채의식’에서 벗어나 노무현 정신을 새롭게 이어가는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다짐이 담겨있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은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추도식은 ‘새로운 노무현’을 주제로 노 전 대통령의 가치와 철학을 바탕으로 사람사는 세상의 꿈을 발전시킨다는 의미를 담았다. 노 전 대통령이 자전거에 손녀를 태운 모습의 노무현재단 공식 로고도 올해부터 다 큰 손녀가 노 전 대통령을 태우는 모습으로 바뀌었다.

이날 추도식에서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와 함께 ‘새로운 마음’을 다짐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노 전 대통령과 임기가 겹쳤던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최근 그렸던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했다. 저는 노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한 노 대통령을 생각했고, 친절하고 따뜻한 모습을 생각했다”고 회고했다. 또 “아주 겸손한 한 분을 그렸다. 그분의 훌륭한 성과와 업적에도 불구하고 노 대통령님께 가장 중요했던 것은 그의 가치, 가족, 국가 그리고 공동체였다”고 했다.

이어 참여정부에서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문희상 국회의장은 “우리는 지난 10년을 통해 잠시 멈출 수는 있어도 결국 ‘역사는 진보한다’는 명제가 참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었다. 이제 노무현의 그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다”며 “분명하게 기억하지 않는다면 두 번 잃는 것이다.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이제 우리는 ‘새로운 노무현’을 찾으려 한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장남 노건호씨는 “아버님은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신념으로 정치적 삶을 채우셨다”면서 “깨어있는 시민 그리고 그들의 조직된 힘에 대한 믿음은 고인께서 정치를 포기하지 않도록 하는 신조였다”고 했다. 이어 “한국의 깨어있는 시민들은 이제 한반도를 평화로 이끌고, 다양한 아시아 사회를 포용하며 깨워 나갈 것이다. 아버님은 우리 국민들이 이루어 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으셨다. 모든 국민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한편 조국 민정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보 노무현, 기득권 동맹과 온몸으로 부딪치며 ‘실용주의적 진보’의 길을 열어나간 열혈남아였다”며 “우리가 그를 잊지 않는 한 그는 살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거 10주기를 맞이해 뜨거웠던 사람, 소탈했던 사람, 매력적인 사람이었던 노 전 대통령의 명복을 재차 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