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카타르 월드컵, 32개국으로 치러져
상태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32개국으로 치러져
  • 한종훈 기자
  • 승인 2019.05.2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8개국 늘리는 방안, 경기장 부족 무산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 사진= 연합뉴스.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 사진= 연합뉴스.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본선이 기존대로 32개국 체제로 열린다.

FIFA는 22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FIFA 평의회의 타당성 검사 이후 2022년 카타르월드컵 참가국을 48개국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했다”면서 “이해 관계자들을 고려해 포괄적으로 따져본 결과 48개국 참가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당초 FIFA는 2026년 월드컵부터 본선 출전국을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한 상태였다. 그런데 지난해 FIFA 의사결정기구인 평의회가 참가국 확대를 4년 앞당길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 2022년 카타르월드컵을 48개국 체제로 치르려는 움직임이 시작됐다.

이는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의 주도 아래 올해 초부터 적극적으로 추진됐다. 참가국 확대를 통해 유럽과 남미를 제외한 다른 대륙 국가들이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을 기회를 늘리고, 이를 통해 축구에 대한 관심 증가를 유도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FIFA는 오는 6월 총회에서 참가국 확대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었다.

FIFA가 참가국 확대를 앞당기려는 가장 큰 목적은 이윤확대다. AP 통신에 따르면 FIFA는 내부 타당성 검토를 통해 카타르월드컵 출전국을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할 경우 최대 4억 달러(약 4700억원)의 수익을 추가로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늘어날 경기를 수용할 수 있는 경기장이 부족했다. 카타르는 32개국이 출전해 총 64경기를 치르는 일정에 맞춰 8개 경기장을 건설 중이었다. 그러나 참가국이 48개국으로 늘어나게 되면 경기 수가 16경기 늘어나고 이를 위해서는 2개의 경기장이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었다.

카타르월드컵 조직위는 성명을 통해 “대회 개막까지 3년 반 정도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32개국 체제로 대회를 잘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