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2019 서울장미축제 개막
상태바
중랑구, 2019 서울장미축제 개막
  • 백중현 기자
  • 승인 2019.05.2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2일까지 중랑천 일대서…국내 최장 5.15km 장미터널 등 천만송이 장미의 향연
‘2019 서울장미축제’가 지난 17일 개막, 다음달 2일까지 중랑천 일대에서 열린다. 사진=중랑구 제공
‘2019 서울장미축제’가 지난 17일 개막, 다음달 2일까지 중랑천 일대에서 열린다. 사진=중랑구 제공

[매일일보 백중현 기자] ‘2019 서울장미축제’가 지난 17일 개막, 다음달 2일까지 중랑천 일대에서 열린다.

국내 최장 5.15km 장미터널과 수림대 장미공원, 중화체육공원 등 천만송이 장미의 향연이 이어진다.

축제의 메인 행사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축제 전후 일주일은 리틀로즈페스티벌로 운영되며 천만송이 장미와 더불어 공연, 전시, 체험, 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축제의 주인공인 장미는 축제장 전역에서 만날 수 있다. 중랑천 제방 5.15km에 걸친 장미터널과 수림대 장미공원, 미니장미정원, 장미팝업정원 일대에는 165개 품종, 약 20만 주의 장미가 숨막힐 듯한 향기를 내뿜고 있다.

수림대 장미공원에는 사람의 체온에 따라 장미색이 변하는 ‘사랑의 온도’ 조형물을 설치했다. 메인 축제장 5곳에는 다양한 컨셉의 미니장미정원을 꾸몄고, 전체 16개 동 주민들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동별 특색있는 아이디어와 개성을 반영한 장미팝업정원을 직접 만들고 가꾸었다.

이번 축제에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장미꽃이 중랑천에 핀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작가가 디자인한 지름 35m, 높이 8m 규모의 장미아트그늘막이다. 장미꽃을 본떠 만든 장미아트그늘막은 따가운 햇빛을 막아주고 피크닉 나온 도시민들에게 쉼과 여유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