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SUV가 세단 앞섰다…1분기 매출액·판매량 모두 '추월'
상태바
현대차, SUV가 세단 앞섰다…1분기 매출액·판매량 모두 '추월'
  • 성희헌 기자
  • 승인 2019.05.20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서 2조5850억 수출…승용차 1조5093억보다 많아
현대차가 지난달 열린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SUV ‘베뉴’를 공개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지난달 열린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SUV ‘베뉴’를 공개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현대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1분기 매출액과 판매량 모두 승용(세단) 모델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현대차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공장에서 생산한 완성차를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 1분기 SUV 매출액은 4조3853억원으로 승용차 매출액(3조8121억원)보다 14% 높았다.

국내 시장에서는 승용차 매출액이 2조3028억원으로 SUV(1조8002억원)보다 5026억원 많았지만, 국외 시장에서는 SUV 수출액이 2조5850억원으로 승용차(1조5093억원)보다 1조757억원 많았다.

판매 대수를 기준으로도 1분기 SUV가 18만4588대가 팔려 승용차(16만6210대)를 앞질렀다.

SUV는 내수 판매가 5만9324대로 승용(7만9647대)보다 뒤졌지만, 수출은 12만5264대로 승용(8만6563대)을 앞질렀다.

차량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SUV의 판매 호조에 따라 현대차 본사의 매출액 증가율이 판매 대수 증가율보다 높았다.

1분기 판매 대수는 35만798대로 지난해 1분기(32만6534대)보다 7.4% 증가한 반면, 매출액은 8조1974억원으로 작년 동기(6조9553억원)보다 17.8% 급증했다.

현대차 본사의 분기별 SUV 판매가 승용 모델을 앞지른 것은 지난해 4분기가 처음이다.

지난해 4분기 SUV 매출액은 4조6109억원으로 승용(4조5406억원)보다 1.5% 높았고, 판매 대수로는 SUV가 20만8045대로 승용(20만7482대)보다 0.3% 앞섰다.

올해 1분기에는 SUV와 세단의 격차가 더 벌어져 연간 기준으로는 올해가 처음으로 SUV가 승용을 추월하는 해가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