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코메디 연극 '굴레방다리의 소극' 내달 7일, '예그린씨어터'서 앵콜 공연
상태바
블랙코메디 연극 '굴레방다리의 소극' 내달 7일, '예그린씨어터'서 앵콜 공연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5.20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다리움직임연구소가 보여주는 최고의 연기
고립되어 살고 있는 현대인의 진실 찾기!
6월 7일부터 7월 14일까지'예그린씨어터'에서 앵콜공연 확정!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사다리움직임연구소가 창단 20주년 기획 공연의 마지막 작품으로 <굴레방다리의 소극>을 선보인다. 2008년 초연 후 <굴레방다리의 소극>은 지금까지 네 차례 공연 됐다. 지난 3월 두산아트센터에서의 성공적인 공연을 마치고 올 여름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다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이번 20주년 기획 공연의 마지막 작품인 만큼 사다리움직임연구소의 작품성과 연기력을 확인할 수 있다.

굴레방다리의 소극 공연 장면
굴레방다리의 소극 공연 장면

극은 연변에서 살았던 한 가장이 그가 저지른 폭력을 숨기고, 아현동의 굴레방으로 도망와 두 아들과 숨어 지내는 이야기이다. 아버지와 두 아들은 사건의 실제를 위장하고, 미화해서 사건을 연극으로 매일 꾸며낸다. 두 아들은 아버지의 억압과 연극 속에 갇혀 바깥세상을 염원하지만 결국엔 다시 소극으로 돌아간다.

<굴레방다리의 소극>은 ‘섬처럼 고립된 공간’ 속에서 그들 스스로 ‘삶을 복원’하는 극중극을 통해, 가식과 허울 그리고 폭력의 상흔은 인간을 얼마나 비굴하고도 비참하게 만드는가 하는 것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이 작품의 연출 임도완은 "극중극이라는 메타포가 우리에게 늘 눌러 붙어 기생해, 우리의 삶이 연극 속의 삶보다 얼마나 부조리한가를 드러내고자 했다"고 밝힌다.

창단 20주년을 맞은 사다리움직임연구소는 1998년 결성 됐다. 20년간 꾸준히 “새로운 연극 언어의 창조”를 위해서 끊임없는 훈련과 창작을 이어가고 있다. 사다리움직임연구소는 인간 본연의 열정을 신체에 대입하여 움직임과 오브제 등의 무대 언어로 환유시키며 새로운 언어를 창조해내고 있다.

<굴레방다리의 소극>은 오는 6월 7일부터 7월 14일까지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평일에는 오후 8시에, 주말에는 오후 3시에 공연되며, 월요일에는 공연이 없다. 예매는 5월 7일부터 ‘인터파크’와 ‘꽃피는 아침마을’을 통해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