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급물살’
상태바
서울시,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급물살’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05.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행안부 대체 토지 찾는데 합의
광화문광장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딥 서피스’ 투시도. 사진=서울시 제공
광화문광장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딥 서피스’ 투시도. 사진=서울시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서울시와 행정안정부가 4개월 만에 ‘광화문광장 설계안’에 대해 합의했다. 이로써 광화문광장 조성사업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서울시는 15일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사업을 위해 ‘세종로 지구단위계획’ 변경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안은 현재 경복궁 앞을 지나고 있는 기존 사직로의 우회도로 개설이 주된 내용이다.

앞서 서울시와 행안부는 새로운 광화문광장 설계안에 대해 첨예하게 대립해 왔다.

해당 설계안에는 세종문화회관 쪽 차로를 광장으로 편입시켜 면적을 약 3.7배 늘리고, 광화문에서 시청까지 지하로 연결해 도시철도 5개 노선을 품은 초대형 역을 조성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또 현재 정부청사의 어린이집과 민원실, 경비대, 조경사무실 등이 도로에 편입되고 정부청사 앞 주차장에 공원을 조성한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이와 관련해 행안부는 정부서울청사 일부 건물과 부지를 광화문광장에 포함시킬 시 정부청사 기능을 유지할 수 없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당시 김부경 행안부 장관은 공개석상에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고 박원순 서울시장도 “세상에 절대 안 되는 일이 어디 있느냐”고 응수했다. 이에 서울시와 행안부는 정면으로 대립하는 양상을 띄기도 했다.

하지만 4개월의 시간이 지나면서 서울시와 행안부는 설계안에 포함된 정부서울청사 토지 및 건물 등에 대해 대체 토지 및 시설 등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서울시는 “광장 조성사업으로 편입되는 정부서울청사 토지 및 건물 등에 대해 청사로서의 기능 유지에 충분한 대체 토지 및 시설 등을 마련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지난 1월 광화문광장 설계공모 당선작을 발표한 후 설계방향에 대해 행안부 등 관련 기관들과 협의를 추진해 왔다”고 전했다.

행안부 측도 “어린이집과 민원실, 경비대 등에 대한 대체 토지를 찾는데 큰 틀에서 합의한 게 맞다”며 “다만 세부사항은 향후 조정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세종로 지구단위계획’ 변경 절차에 대한 주민 열람공고는 16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다. 의견이 있는 시민들은 서면으로 작성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