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네코제X블리자드’ 역대 최대 2만명 몰렸다
상태바
넥슨, ‘네코제X블리자드’ 역대 최대 2만명 몰렸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5.1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코제 기간 122개 개인상점서 판매된 상품 수 3만3005개
지난 11~12일 이틀간 고양시 일산 킨텍스 ‘2019 플레이엑스포’ 야외 광장에서 열린 ‘네코제X블리자드’ 전경. 사진=넥슨 제공
지난 11~12일 이틀간 고양시 일산 킨텍스 ‘2019 플레이엑스포’ 야외 광장에서 열린 ‘네코제X블리자드’ 전경. 사진=넥슨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넥슨은 지난 11~12일 이틀간 고양시 일산 킨텍스 ‘2019 플레이엑스포’ 야외 광장에서 열린 ‘네코제X블리자드’에 약 2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주말 네코제X블리자드를 방문한 관람객 수는 네코제 역대(1~6회) 최대 기록인 2만명을 기록했다. 만화·소설을 포함해 개인상점, 코스튬플레이, 뮤지션, 아트워크 등 총 5개 분야에 248개 팀 325명의 유저 아티스트가 참여했다.

네코제X블리자드 기간 122개 개인상점에서 판매된 총 3만3005개의 수익금은 유저 아티스트가 가져간다. 네코제의 밤, 원데이클래스 등 사전 신청 프로그램과 무대 이벤트(경매) 수익금 전액은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기부한다.

김정욱 넥슨 커뮤니케이션본부 부사장은 “콘텐츠를 자발적·적극적으로 향유하는 게임 이용자 문화가 네코제 인기의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취향과 전문성을 가진 유저 아티스트들이 저마다의 끼를 마음껏 뽐낼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12월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첫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7회째를 맞이한 네코제(Nexon Contents Festival·넥슨콘텐츠축제)는 유저 아티스트들이 중심이 돼 게임의 캐릭터·음악·스토리를 활용한 2차 창작물을 교류하는 오프라인 행사다.

네코제X블리자드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네코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