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M] 이하나x 이진욱 '보이스3' 변수는 '청력이상·악한 본능'
상태바
[영상M] 이하나x 이진욱 '보이스3' 변수는 '청력이상·악한 본능'
  • 강미화 PD
  • 승인 2019.05.09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 프로파일링'이라는 특별한 소재로 작품성을 인정받았던 OCN 오리지널 시리즈 '보이스'가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옵니다.

9일 열린 제작발표회에 남기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하나, 이진욱, 손은서, 김우석이 참석했습니다.

'보이스3'는 범죄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로 현실감 넘치는 범죄와 공범화에 대한 심각성을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손은서 박은수 역] 사회적인 문제를 다루는 것이 어떻게 보면 시청자들한테도 공감도 많이 되고 더불어서 경각심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사건들을 다루다 보니까 오히려 더 감정적으로 이입이 되는 것 같아요. 에피소드마다의 주인공들이 가지고 있는 아픔이나 슬픔 문제점들에 대해서 더 공감할 수 있는 그런 것들이 가장 큰 강점이자 메리트인 것 같아요,

[남기훈 감독] 피해자를 배려하자라는 메시지와 가해자를 응징하자 메시지에 포인트를 두고 연출과 연기를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즌3는 112 신고센터 센터장 강권주(이하나)와 출동팀장 도강우(이진욱)를 필두로 노련해져서 돌아온 지령팀장 박은수(손은서) 손가락 절단 사건 후 '닥터 파브르'의 진짜 배후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며 복귀한 디지털 포렌식 전문가 진서율(김우석)까지 뭉쳤습니다.

지난 시즌 엔딩을 장식한 고시원 폭발 사고 이후 강권주에겐 절대 청력에 이상이 생겼다는 점, 도강우에겐 악한 본능이 깨어났다는 점이 '보이스3'의 변수로 작용합니다.

[이하나 강권주 역] 청력에 이상이 생기게 되고 그 부분을 어떻게 극복해 나가는지가 또 숙제가 됐어요. ‘작은 소리에 귀를 기울인다’라는 초심도 더 생각을 하게 되고 그렇게 된 것 같습니다.

[이진욱 도강우 역] 사이코패스인지 아닌지 도강우 자신도 모르는 부분이 있어서요 시즌2에는 생각한 만큼 표현이 안됐을 수도 있는데요 시즌3에서는 도강우가 과연 '사이코패스다, 아니다' 라기 보다도 도강우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악한 본성 자체를 도강우가 '어떻게 받아들이냐'에 대한 이야기로 풀려나갈 것 같습니다.
 

드라마 '보이스' 시즌 3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들이 공로패를 들고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사진=매일TV 영상 갈무리.
드라마 '보이스' 시즌 3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들이 공로패를 들고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사진=매일TV 영상 갈무리.

든타임 팀원들간의 쫀쫀한 팀워크는 물론 성장도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입니다.

[김우석 진서율 역] 시즌2때는 팀원으로서 수동적인 모습을 많이 보였다면 손가락 절단 사건 이후로 보다 능동적인 서율의 모습이나 아니면 경찰로서 좀 더 진지한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손은서 박은수 역] 이젠 눈빛만 봐도 알고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그런 정도의 관계가 형성됐다고 생각하고 실제 촬영할 때도 캐릭터의 변화에 있어서도 조금은 성숙되고 성장한 느낌에 캐릭터가 보여지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앞으로는 강권주 센터장 혼자만이 아닌 팀원들끼리 같이 무거운 짐을 나눌 수 있는 그런 동등하게 교류를 할 수 있는 정도까지 됐다고 생각합니다.

'뷰티 인사이드', '터널'의 남기훈 감독이 연출을, 마진원 작가가 시즌1과 시즌2에 이어 집필을 맡았습니다. 오는 5월 11일 토요일 밤 10시 20분 OCN에서 첫 방송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