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북랩, 건설업 세법 사용 설명서 ‘건설회사 세무’ 출간
상태바
[신간] 북랩, 건설업 세법 사용 설명서 ‘건설회사 세무’ 출간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5.01 0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건설회사에서 세무 업무를 맡고 있는 실무자라면 반길 만한 건설 세무 지침서가 북랩에서 출간됐다.

북랩은 복잡한 건설업의 세무 실무를 업무 흐름에 따라 알기 쉽게 설명한 <건설회사 세무>를 펴냈다. 이 책의 저자인 강상원 세무사는 대우건설에서 10년간 일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실무자에게 필요한 세법 지식을 질문과 답변 형식으로 정리해 선보였다.

건설업은 수주산업이자 제조업이며 금융업의 특성까지 가지고 있는 복합적인 산업으로 세무 회계 또한 난해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건설업의 특성을 모른다면 세법 전문가라도 실무를 진행하기가 녹록지 않다.  저자는 같은 분야에서 일하는 이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고 시행착오를 줄이고자 이 책을 집필했다.

책은 총 11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1편과 2편은 건설과 세무의 핵심 용어에 대해 정리하고, 3편부터는 기성매출, 외주비 및 자재비, 노무비 및 경비, 공동도급, 해외공사 및 영세율, 본사판관비, 수주 및 분양, 채권, 조사불복 등 본격적인 세무 문제를 다룬다.

기성불, 분양불, 지분제, 세금계산서 작성 일자부터 발주자, 수급인, 하수수급인의 법률관계 및 세금계산서 발행관계, 하자보수분담금이 세금계산서 처리 방법과 세법이 인정하는 대손사유에 이르기까지 건설회사 세무 담당자가 필수적으로 알아야 할 사항을 문답 형식으로 자세히 기술하고 있다. 책의 순서는 세법의 법조문이 아닌 건설회사의 업무 흐름 순서를 따라 매출, 매입, 수주, 관리의 순으로 진행된다.

책의 내용은 세법의 모든 내용을 다 다루지 않고 건설회사 세무에 필요한 내용만 압축하고 있다. 현장 관리자와 공무에게 금액적으로 중요한 거래를 다뤘다.  건설회사와 현장 관리자의 입장에서 중요한 법인세, 부가세, 원천세, 취득세는 다루고 개인에게 중요한 상속, 증여, 양도소득세는 제외했다. 건설 산업에 기반한 세법만 정리하겠다는 취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